유통업계 '펀슈머 마케팅' 주의보

'이색 콜라보'라지만…
홈플러스, 우유팩 디자인 바디워시 출시
앞서 매직 음료·구두약 초콜릿 등도 '논란'
"유아동 눈높이 맞춰 마케팅 기획해야" 지적
유통업계가 소비자들 관심을 끌기 위해 선보이는 각종 콜라보레이션(협업) 상품 중 유아나 아동이 자칫 식품과 유해물질을 혼동해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펀슈머(fun+consumer·물건을 살 때 재미를 추구하는 소비자) 마케팅'의 일환이지만 일부 상품의 경우 오히려 소비자 거부감을 불러일으킬 것이란 지적도 제기된다.
'우유팩' 닮은 바디워시…"아이가 먹을까봐 끔찍"
14일 업계에 따르면 홈플러스는 지난 12일 LG생활건강, 서울우유와 협업해 '서울우유 바디워시'를 출시했다. [사진=홈플러스 제공]

14일 업계에 따르면 홈플러스는 지난 12일 LG생활건강, 서울우유와 협업해 '서울우유 바디워시'를 출시했다. [사진=홈플러스 제공]

14일 업계에 따르면 홈플러스는 지난 12일 LG생활건강(1,701,000 +2.16%), 서울우유와 협업해 '서울우유 바디워시'를 출시했다. 서울우유 디자인을 본뜬 이 제품 패키지는 서울우유 고유의 서체와 색감을 살려 만들어졌다. 언뜻 보면 서울우유 제품으로 착각할 수 있을 정도다.

제품을 접한 소비자들은 인지능력이 성인에 비해 떨어지는 아이들이나 시각이 떨어지는 고령층이 제품을 우유와 혼동할 가능성이 있다고 걱정했다.

3살 아이를 키우는 이나영 씨(35·여)는 "다른 제품과 협업해 이색 디자인을 선보이는 제품이 꽤 보이는데 이런 제품은 아이들이 헷갈릴 수도 있으니 좀 더 세심하게 만들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아이가 혹시 우유로 착각해 먹을 수도 있겠다 싶다. 절대 사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어린이집 교사 신문정 씨(27·여)도 "아이들은 제품명이나 설명서 등을 꼼꼼히 읽지 않고 물건을 우선 만지고 먹는 경향이 있다. 이렇게 우유처럼 디자인해놓으면 아이들은 착각할 것"이라고 짚었다. 이어 "아이들이 이 제품을 우유로 착각하고 먹을 수도 있다고 생각하니 끔찍하다. 안전사고 가능성이 있는 제품들은 주의해야 하지 않나 싶다"고 했다.

홈플러스 측은 안전사고 방지를 위해 패키지에 제품에 대한 설명을 기재했다고 강조했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고객 혼동과 만일의 안전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제품 개발 단계에서부터 패키지를 기존 우유갑이나 우유병과 달리 '펌핑 형태'로 개발했다"며 "제품 전면과 후면에 '바디워시' 명을 넣고 '음용할 수 없다'는 문구도 기재했다"고 설명했다.
GS25는 '매직 음료', CU는 '구두약 초콜릿' 내놔
앞서 지난 2월 편의점 GS25는 문구 기업 모나미와 협업해 '유어스 모나미 매직 스파클링' 음료 2종을 출시했다.[사진=모나미 제공]

앞서 지난 2월 편의점 GS25는 문구 기업 모나미와 협업해 '유어스 모나미 매직 스파클링' 음료 2종을 출시했다.[사진=모나미 제공]

펀슈머 마케팅의 일환으로 제작된 상품이 유아동에게 혼동을 일으켜 안전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는 비판은 처음이 아니다.

앞서 지난 2월 편의점 GS25는 문구 기업 모나미(5,910 -1.50%)와 협업해 '유어스 모나미 매직 스파클링' 음료 2종을 출시했다. 모나미 매직 상품의 외형을 음료병 디자인에 반영하고 음료 내용물도 잉크색이 연상되도록 빨간색과 검은색으로 제조했다.

당시 온라인에서는 제품이 이색적이란 반응과 함께 "아이들이 실제 매직을 음료로 착각해 먹는 사례가 발생할까 걱정된다", "식품이 아닌 제품과 협업해 마케팅 하는 건 과도한 마케팅 아니냐" 등의 비판 의견도 나왔다.
편의점 CU가 말표 구두약을 모티브로 패키지를 디자인해 선보인 제품. [사진=BGF리테일]

편의점 CU가 말표 구두약을 모티브로 패키지를 디자인해 선보인 제품. [사진=BGF리테일]

편의점 CU도 말표 구두약을 모티브로 패키지를 디자인한 '말표 초코빈', 구두약 통 모양 용기에 바둑알 모양 초콜릿을 담은 '최강 미니 바둑 초콜릿' 등을 판매했다. 세븐일레븐 역시 시멘트 회사인 천마표와 손잡고 '천마표 시멘트 팝콘'을 선보이며 시멘트 포대 디자인을 상품 패키지에 그대로 활용했다. 아모스 문구사의 딱풀과 유사한 '딱붙캔디'도 판매했었다.

문제는 유아동이 작은 완구나 부품, 위험물품 등을 입이나 코 등에 넣어 발생하는 안전사고가 자주 발생한다는 점.

한국소비자원이 발표한 어린이 안전사고 동향 분석에 따르면 2017~2019년 3년간 한국소비자원의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접수된 유아 장난감 관련 사고 분석 결과 '삼킴 사고'는 총 2073건에 달했다. 이 기간 접수된 전체 어린이 안전사고의 52.6%를 차지했다. 식품과 유해물질의 패키지 디자인이 유사하게 제작되면 이러한 사고가 더욱 늘어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이은희 인하대 소비자학과 교수는 "소비자들이 새롭고 재밌는 것을 좋아하다 보니 업체들도 이러한 협업 상품을 계속해 선보이는 것"이라면서 "마케팅은 기업의 재량이지만 어린이가 해당 제품을 접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어린이 눈높이에서 안전상 문제가 될 가능성이 없는지 판단해 상품을 기획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