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계열 저비용항공사(LCC)인 에어부산이 국내 항공사 중 최초로 새로운 비행 체험 프로그램인 ‘무착륙 학습비행’을 실시한다.

에어부산은 6일 부산 남성초등학교 학생 80명을 대상으로 부산 강서구에 있는 에어부산 사옥과 항공기 기내에서 ‘무착륙 학습비행’ 프로그램을 6시간 동안 진행했다.
에어부산 무착륙 학습비행 프로그램에 참여한 남성초등학교 학생들이 6일 기내 서비스 교육을 받고 있다.  에어부산 제공

에어부산 무착륙 학습비행 프로그램에 참여한 남성초등학교 학생들이 6일 기내 서비스 교육을 받고 있다. 에어부산 제공

에어부산의 무착륙 학습비행은 지난해부터 코로나19로 수학여행과 체험학습 기회를 누리지 못하고 있는 지역 학생들에게 항공산업의 진로체험과 이색 체험활동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기존 대학생 위주의 항공 실습 프로그램을 초·중·고등학생으로 확대했다. 학습비행은 △A321-200 항공기 기내를 재현한 목업(MOCK UP) 시설의 체험학습 △운항·캐빈승무원, 정비사 등 항공종사자 직무소개 △유니폼 시착 및 기내서비스 체험 △무착륙 비행체험 등으로 구성된다.

무착륙 비행체험은 김해국제공항에서 포항, 강릉, 서울을 거쳐 다시 김해공항으로 되돌아오는 2시간 비행으로 이뤄진다. 기내에서는 기내 방송 및 서비스 체험 등 승무원의 직무를 체험하게 된다. 학생들의 특별한 추억을 위해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에어부산 모형 비행기 등 경품도 제공한다.

에어부산은 안전한 프로그램 진행을 위해 전날 사옥 전체 방역을 진행했다. 학습비행 당일에도 프로그램 시행 전 문진표 작성과 사전 열 체크 등 철저한 감염병 예방절차를 준수할 계획이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이번 무착륙 학습비행은 다른 업종에 비해 기회가 많지 않았던 항공 관련 직업 체험이 가능해 예비 항공인력 저변 확대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경민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