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디자인진흥원 선정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디자인진흥원이 브랜디, 에프앤에스홀딩스, 닥터케이헬스케어, 동글 등 10개 기업을 ‘스타일테크 3기 유망기업’으로 선정했다. 최근 온라인으로 열린 ‘스타일테크 데모데이’ 행사.  /한국디자인진흥원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디자인진흥원이 브랜디, 에프앤에스홀딩스, 닥터케이헬스케어, 동글 등 10개 기업을 ‘스타일테크 3기 유망기업’으로 선정했다. 최근 온라인으로 열린 ‘스타일테크 데모데이’ 행사. /한국디자인진흥원

의류 전문 플랫폼 브랜디는 ‘물류 일괄대행 서비스’로 잘 알려져 있다. 옷을 판매하는 업체의 위탁을 받아 보관, 포장, 배송, 재고관리, 교환·환불 등 모든 과정을 담당하는 것이다. e커머스(전자상거래) 판로 확대를 원하는 도·소매 상인들이 쉽고 편리하게 플랫폼을 활용해 판로를 넓힐 수 있게 도왔다는 평가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디자인진흥원은 브랜디와 에프앤에스홀딩스, 닥터케이헬스케어, 동글 등 10개 기업을 ‘스타일테크 3기 유망기업’으로 선정했다고 5일 발표했다. 스타일테크는 패션, 뷰티 등 스타일 분야에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융합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신사업 분야다.

브랜디·동글…유망테크기업에 10곳 뽑혀

이번에 선정된 기업들은 혁신성, 시장성, 성장 가능성을 높이 평가받았다는 게 디자인진흥원의 설명이다. 에프앤에스홀딩스는 유명 브랜드의 패션 콘텐츠를 3차원(3D) 쇼룸을 통해 구현했다. 오프라인 매장에 가지 않고도 상품을 체험할 수 있게 해준다는 평가다. 닥터케이헬스케어는 원격으로 피부 상태를 진단하고 그 결과에 따라 기초 화장품 세트를 보내주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동글은 동대문 의류를 도매가격에 구입할 수 있는 플랫폼 업체다.

이들 기업은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통해 대·중소기업과의 협업에 참여할 수 있다. 아모레퍼시픽과 이랜드그룹 등이 참여한다. ‘글로벌 데모데이’를 통한 글로벌 기업과의 협업 및 투자 유치도 진행된다. 윤주현 디자인진흥원 원장은 “대면을 중심으로 하는 스타일 분야에서 디지털과 디자인이 융합해 새로운 시장이 개척되고 있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스타일테크 선정 기업이 K스타일을 이끌 기업으로 우뚝 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