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7년까지 생산설비 개조
이달중 ESG경영위원회 신설
국내 시멘트업체인 성신양회가 앞으로 7년간 환경 관련 시설투자에 총 1300억원을 투입하는 등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강화한다고 7일 밝혔다.

성신양회는 올해 350억원 투자를 시작으로 2027년까지 시멘트 생산시설의 예열실을 개조하고 대기 환경설비를 설치하는 등 친환경 설비를 신설·개조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시멘트 제조 때 필요한 유연탄 대신 폐플라스틱 등 폐기물을 재활용하는 비율을 늘리겠다는 것이다. 성신양회는 순환자원의 유연탄 대체 비율을 현재 20%에서 50% 이상으로 높이기로 했다. 이를 통한 에너지 비용 절감으로 연간 500억원의 경영실적 개선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성신양회 측은 설명했다.

성신양회는 이산화탄소 포집 기술을 기반으로 시멘트 제조 과정에서 나오는 이산화탄소와 고열을 활용해 수소를 생산하는 사업에 참여하는 등 친환경 관련 연구개발(R&D)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성신양회는 지난달 26일 주주총회에서 사업 목적에 수처리업 및 환경 정화, 복원 관련 제반 사업을 추가하고 기존 환경 관련 사업 목적을 세분화했다. 또 이달 ‘ESG 경영위원회’를 신설하고 이를 추진하기 위해 태스크포스(TF)를 발족했다.

성신양회 관계자는 “이번 친환경 설비 투자를 시작으로 지속적인 환경 관련 투자를 통해 ESG 경영 체계를 강화해 지속 가능한 성장동력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