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연속 뒷걸음치던 보험회사의 순이익이 지난해 3년 만에 늘었다. 코로나19 사태 영향으로 손해보험사의 손실이 줄고, 증시 호황에 따라 생명보험사가 적립해야 하는 보증준비금 전입액도 감소한 결과다.

2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생명·손해보험사들의 지난해 순이익 합계는 6조806억원으로 1년 전보다 13.9% 늘어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생보사는 10.9% 늘어난 3조4544억원, 손보사는 18.1% 급증한 2조6262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

생보사는 저금리 환경으로 투자영업 이익이 전년 대비 1조1818억원 줄었지만 보증준비금 전입액 감소에 따라 보험영업 적자가 2조176억원 줄어 결과적으로 순이익이 개선됐다. 손보사는 야외활동과 병원 진료가 줄어든 영향으로 보험영업 적자폭을 1조6558억원 줄였다.

국내 보험사 순이익은 2017년(7조9000억원) 이후 해마다 줄면서 2019년에는 10년 만에 최저 수준(5조3000억원)으로 쪼그라들기도 했다. 기업의 수익성을 보여주는 지표인 총자산이익률(ROA)과 자기자본이익률(ROE)은 각각 0.48%와 4.45%로 전년 대비 0.03%포인트, 0.04%포인트 올랐다.

금감원은 “코로나19가 진정되면 손해율이 다시 상승할 가능성이 있고, 보험사들이 대체투자 등 고위험 자산을 늘린 상태여서 수익성이 계속 개선될지는 불투명하다”고 지적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