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핀다)

(사진=핀다)

핀다는 BNP파리바 카디프생명과 선보인 '대출상속안전장치(이하 무료신용보험)' 서비스 가입 건수가 3개월만에 2배 가까이 증가했다고 15일 밝혔다.

핀다와 BNP파리바 카디프 생명이 함께 제공하는 무료신용보험 서비스는 핀다에서 대출을 받은 고객이 예기치 못한 사고로 사망 또는 80% 이상의 장해를 입어 대출금 상환이 어려운 경우에 고객의 대출금 상환을 지원하는 신용보험 서비스다. 가입기간은 6개월이며 고객 동의 시 최장 1년간 유지할 수 있다.

서비스를 론칭한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 말까지 서비스 이용률은 점진적으로 증가세다. 3개월 동안 핀다 무료신용보험 서비스 가입 건수는 91% 늘었다. 가입한 전체 대출금액은 436억원에 달한다.

핀다 무료신용보험에는 30대가 가장 많이 가입했다. 연령별 가입자 비중은 △30대 35% △40대 31% △20대 18% △50대 14% 순으로 사회활동을 가장 활발하게 하는 3040세대가 65%의 압도적인 비중을 보였다.

남성이 여성보다 두 배 이상 많은 가입율을 나타냈다. 남성과 여성의 서비스 가입 비중은 7대3 수준이었다. 평균적으로 가입한 대출 금액도 남성이 2000만원으로 여성의 평균 가입 금액인 1700만원보다 300만원 높았다.

박홍민 핀다 공동 대표는 "개인 맞춤 대출 서비스를 제공하는 테크 기업으로서 보험사와 손잡는 새로운 시도를 통해 고객의 앞날에 대한 불안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리고 대출을 더 잘 갚을 수 있는 튼실한 발판을 마련한 것이니 혜택을 마음껏 누리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