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선 부진 계속…작년 코로나 영향에 소폭 상승
지난해 한류의 인기에 힘입어 고추장 수출이 전년보다 35% 이상 늘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한류의 인기에 힘입어 고추장 수출이 전년보다 35% 이상 늘었다. 사진=연합뉴스

한류 인기에 힘입어 고추장 수출이 상승세를 이어나가고 있다. 반면 국내에서는 최근 몇 년간 부진이 계속됐다.

25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식품산업통계정보에 따르면 지난해 고추장 수출액은 5093만달러(약 563억원)로 집계됐다. 이는 2019년 3767만달러보다 35.2% 증가한 규모다.

고추장 수출액은 2016년 3133만달러에서 2017년 3197만달러, 2018년 3681만달러, 2019년 3767만달러, 2020년 5093만달러 등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국가별로는 미국(26.5%), 중국(17.3%), 일본(10.3%)의 수출 비중이 컸다. 최근 태국,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로의 수출이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태국은 전년 대비 고추장 수출이 2배 이상 늘었고, 필리핀은 55.8% 증가했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집에 있는 시간이 늘면서 한국 드라마를 통해 한국 음식에 관심을 갖게 된 해외 시청자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이같은 추세에 따라 한식에 빠지지 않는 고추장 수출이 증가했다는 게 aT 측의 설명이다.

분위기 좋은 해외 시장과 달리 국내 시장에서의 고추장 매출은 최근 몇 년간 하락세를 이어오고 있다.

고추장 소매 매출액은 2017년 2162억8000만원에서 2018년 2127억6000만원, 2019년 2107억4000만원으로 점점 줄었다.

다만 지난해 코로나19 영향으로 집에서 밥을 먹는 사람이 늘면서 상반기 소매 매출은 1181억9000만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6.2% 늘어난 규모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