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측 "협상은 없다"
이랜드그룹을 랜섬웨어로 공격한 일부 해커가 비밀 웹사이트 ‘다크웹’에 이랜드에서 탈취한 것으로 추정되는 고객 정보를 공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랜드그룹 측은 해커들과의 협상 가능성을 일축하며 경찰에 해당 사실을 신고했다. 다크웹은 특정 브라우저로만 접속할 수 있는 비밀 웹사이트로, 아이피(IP) 주소 등을 추적하기 어려워 마약 밀매와 음란물 유통 등 각종 범죄가 이뤄진다.

이랜드그룹 관계자는 3일 “현재 다크웹에 일부 고객 데이터가 샘플로 업로드돼 있다”며 “그러나 이게 실제 고객의 카드 정보인지, 기존에 떠돌던 정보를 짜깁기한 허위 정보인지 판단하기 어려운 상태여서 국민 안전을 위해 즉시 관련 기관에 신고하고 수사를 의뢰한 상태”라고 밝혔다. 이랜드 측은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경찰 및 유관 부서와 적극 협조해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해커들의 협박은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달 24일 해커 조직은 자신들이 탈취한 200만여 건의 고객 정보를 빌미로 이랜드 측에 4000만달러(약 444억원)의 협상금을 요구한 바 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