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최대 단일규모 선박 수주 계약 성공
삼성중공업, 3조 '잭팟' 터졌다…창사 이래 최대 규모

삼성중공업이 창사 이래 최대 규모의 단일 선박 수주 계약에 성공했다. 이는 중형 자동차 10만대에 해당되는 규모다.

삼성중공업은 유럽 지역 선주와 총 25억달러(약 2조8000억원) 규모의 선박 블록(선체 일부) 및 기자재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계약기간은 2025년 12월까지다.

이에따라 삼성중공업의 수주잔고는 지난 6월말 기준 199억달러를 기록한 이후 5개월만에 다시 200억달러 이상(211억달러)으로 늘어났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을 통해 올해 수주목표의 절반(45%)을 일거에 달성했다. 현재까지 누계 수주실적은 총 38억 달러를 기록 중이다.

이번 수주 직전까지 삼성중공업의 올해 수주목표 달성률은 15%에 머무르고 있었다.

삼성중공업은 모잠비크, 카타르 등 대규모 액화천연가스(LNG) 프로젝트에서 LNG 운반선 발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현재 체결된 선박 건조의향서(LOI)와 추가 옵션 안건들을 올해 내에 최대한 실제 계약으로 연결시킬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라고 말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