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LG유플러스·CJ올리브와
'공동 프로젝트' 협약

데이터 공동 수집하고
플랫폼 개발·마케팅 공유
다양한 생활 밀접형 서비스

마이데이터가 경쟁력 핵심으로
금융-비금융사 '합종연횡' 확산
신한은행이 LG유플러스, CJ올리브네트웍스와 마이데이터 사업 협업을 위한 ‘3자 동맹’을 맺었다. 통신·금융·유통 분야 데이터를 결합해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개발하겠다는 계획이다. 마이데이터 시대를 앞두고 빅테크(대형 IT 기업)의 공습에 대비하기 위한 금융-비금융 회사 간 ‘합종연횡’이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6800만 명 데이터 단숨에 확보”
금융·통신에 유통 결합…커지는 '데이터 동맹'

신한은행은 18일 서울 태평로 신한은행 본점에서 LG유플러스, CJ올리브네트웍스와 ‘마이데이터 공동 프로젝트’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는 진옥동 행장을 비롯해 각사 대표가 모두 참석했다.

세 회사는 고객이 자신의 데이터를 관리하고 관련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새로운 플랫폼을 개발하기로 했다. 자산관리 등 금융 서비스뿐 아니라 통신, 생활, 유통, 엔터테인먼트, 쇼핑 등 다양한 생활 밀접형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공동으로 수집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고객 행동 공동 연구 △머신러닝(기계학습)과 인공지능(AI) 서비스 개발 △디지털 마케팅 자원 공유 등도 함께 추진키로 했다.

각자 보유한 데이터를 융합하면 고객의 생활 패턴을 더욱 효과적으로 분석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소비자 취향에 맞는 금융, 통신, 쇼핑 등의 상품을 먼저 개발해 제시하는 것도 가능해진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CJ 계열사의 통합 멤버십 CJ원(ONE)을 통해 2700만 명의 유통 관련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다. 신한은행(2500만 명) LG유플러스(1600만 명) 회원 수를 더하면 총 6800만 명의 데이터를 단숨에 확보할 수 있게 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하나의 앱에서 자산 관리를 받고 모은 자산으로 곧바로 원하는 제품을 사는 것이 가능해질 것”이라며 “커피를 좋아하는 소비자에게 커피 할인을 해주는 금융 상품을 소개하거나, 통신사 요금 납부 내역을 바탕으로 신용 등급을 산정해 대출해주는 등 소비자 혜택을 키울 수 있는 ‘청사진’은 무궁무진하다”고 말했다.
금융-비금융사 협업 이어질 듯
앞으로 금융-비금융 회사 간 협업 바람이 더욱 거세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네이버, 카카오 등 빅테크와 금융사 간 줄다리기가 계속되는 가운데 마이데이터 경쟁력이 생존의 핵심 키워드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금융위원회는 마이데이터 신청 업체에 대한 사전 심사를 진행 중이다. 이르면 내년 초 첫 번째 허가 업체가 나올 전망이다.

빅테크 기업들은 쇼핑, 검색 등의 자체적인 데이터를 갖고 있지만 금융사 데이터는 금융 관련 정보에 치중돼 있다. 은행 등 금융사들이 잇달아 동맹을 구축하고 있는 이유다.

하나금융그룹은 SK텔레콤과 합작해 설립한 핀테크 업체 핀크를 마이데이터 예비허가 심사 업체로 등록했다. 핀크는 앱을 통해 금융거래 및 상품 조회·분석 서비스를 제공하는 통합 자산관리 업체다. SK텔레콤의 휴대폰 이용 정보를 통신점수로 산출한 뒤 이에 따라 대출 금리를 깎아주기도 한다.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8월 KT와 손잡았다. 우리·비씨카드와 KT 간 데이터를 공유하는 한편 합작사 설립도 준비 중이다.

정소람/오현아 기자 r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