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영결식 참석한 정의선·김동관 "고인 배웅해드렸다"

28일 오전 7시30분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서 열린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영결식에 재계 3세 총수들이 모였다.

영결식은 병원 지하 1층 암교육센터에서 비공개 가족장으로 엄수됐다. 유족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이 자리한 가운데 1시간 가량 진행됐다.

이날 영결식에는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 김동선 전 한화건설 팀장 등도 자리했다. 이들은 식이 끝난 뒤 병원 후문 로비에 모여 인사를 나눴다.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좌), 김동선 전 한화건설 팀장(우). 한경DB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좌), 김동선 전 한화건설 팀장(우). 한경DB











정 회장은 "고인 잘 배웅해드렸냐"는 질문에 고개를 세차례 끄덕였다. "어떤 말씀 나누셨냐"는 등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김동관 사장 삼형제는 서로 건강을 챙기라고 얘기하는 등 친밀한 모습이었다.

이날 영결식에는 이건희 회장의 동생인 이명희 신세계 회장, 조카인 이재현 CJ그룹 회장,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등도 참석했다.

고인과 유족, 친인척을 태운 운구차는 오전 8시55분께 삼성서울병원을 빠져나갔다. 운구행렬은 이건희 회장이 거주하던 서울 한남동 자택과 이태원동 승지원, 리움미술관으로 향했다. 이어 경기 화성·기흥 반도체 사업장을 돈 뒤 장지인 경기 수원 가족 선영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이수빈/이선아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