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관 취임 1주년 때 "삼성 많이 변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한경DB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한경DB

국회의원 시절 '삼성저격수'로 불렸던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사회관계망(SNS)을 통해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별세 소식에 애도의 뜻을 전했다.

박 장관은 25일 페이스북에 올린 추도문에서 MBC 경제부 기자로 일할 당시 이 회장과 겪은 일화를 소개했다. 그는 1980년대 말 한 여름 제주도에서 열린 전국경제인연합회 세미나에서 이 회장이 '반도체의 미래'에 대해 출입기자들을 대상으로 강의 겸 긴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당시 대학생이던 이재용 부회장이 뒷자리에 함께했던 것이 인상적이었다"며 "게토레이 한잔을 물컵에 따라놓고 대한민국의 미래 먹거리 '반도체'에 대해 열변을 토하며 '난 지금 반도체에 미쳐있다'고 말했다"고 회상했다.

박 장관은 이 회장이 일본 유학 시절 외로움을 달래기 위해 여러 번 봤다는 일본영화 `천칭`에 대한 이야기를 이어갔다. 그는 "선대 이병철 회장이 강력히 추천해서 여러 번 봤다고 말했던 것이 오래 기억이 남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 후 천칭을 수소문해서 나도 봤다"며 일본의 한 마을에 자리한 솥뚜껑 판매회사의 후계자 양성 이야기를 담은 영화 줄거리를 소개했다.

박 장관은 "진정으로 내가 파는 물건에 애정을 가지고 있어야 그것을 필요로 하는 사람에게 진심이 전해진다는 것을 느끼게 하는 영화였다"고 평가했다.

박 장관은 추도문 끝에서 "1993년 이건희 회장의 프랑크푸르트 신경영 선언 이후 삼성전자는 휴대전화와 반도체에서 글로벌기업으로 성장했다"며 "오늘의 삼성은 이건희 회장의 `반도체사랑`이 만든 결과다"고 평가했다. "오늘 영화 천칭을 다시 떠올리면서 대한민국 반도체신화를 이룬 이건희 회장님께 깊은 애도의 마음을 표한다"고도 덧붙였다.

박 장관은 초선 국회의원 시절인 2005년 6월 삼성그룹 계열사의 초과주식을 처분하는 것을 골자로 한 '금산법 개정안(금융산업구조개선에 관한 법률안)'을 발의했다. 3선 때인 2015년 2월에는 이 부회장과 관련된 '이학수 특별법(특정재산 범죄수익 등의 환수 및 피해구제에 관한 법률안)'을 내놓기도 했다. 이 밖에 국회 상임위원회, 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 관련 청문회 등에서 삼성을 정면 겨냥한 질타를 쏟아내며 의원 시절 '삼성 저격수'로 불리기도 했다.

삼성에 대한 박 장관의 이런 태도는 장관 부임 약 1년 만에 180도 달라졌다. 중기부는 지난 4월 7일 '마스크 생산 숨은 조력자인 자상한 기업, 스마트공장 빛을 발하다'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냈다. 삼성전자가 마스크 제조업체 네 곳에 스마트공장 노하우를 전수하고 생산공정 개선 및 기술지도에 나서면서 추가 투자 없이 이들 업체의 마스크 생산량이 단기간에 51% 상승했다는 내용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9월 중소기업중앙회와 `자상한 기업` 협약을 맺었다.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사업'을 앞장서 벌이는 등 중소기업 지원과 상생협력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박 장관은 취임 1주년을 맞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과거와 같은 황제 회장 시대는 지나갔다. 삼성 스스로 많이 변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