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보틱스·KFC 공동개발
로봇이 튀긴 치킨은 어떤 맛?…현대重, '요리 로봇' 내놓는다

앞으로는 로봇이 튀긴 치킨을 맛볼 수 있을 전망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의 로봇 계열사인 현대로보틱스는 23일 글로벌 치킨 프랜차이즈 KFC와 ‘치킨 제조 로봇 기술 상용화 공동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었다고 밝혔다. 양사는 협동 로봇을 활용한 치킨 제조 자동화에 관한 연구개발, 조리 작업 효율성 향상을 위한 공정 배치와 장치 개발 등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현대로보틱스는 조리 작업 효율화를 위한 공정 설계와 운영 절차 표준화를 전담하고, KFC는 제조 노하우와 매장 설비 제공을 통해 조리 장치 개발을 맡는다. 현대로보틱스는 비전 센싱 기술(카메라 시각 정보 분석)을 통해 치킨 제품의 분류 단계를 자동화하고, 장소가 협소한 곳은 협동 로봇 대신 공간 이동이 자유로운 모바일 로봇을 투입할 계획이다.

현대로보틱스 관계자는 “치킨 제조 중 위험성이 높고 반복 작업이 이뤄지는 곳에 협동 로봇이 투입돼 안정성과 효율성을 높일 수 있게 됐다”며 “조리 과정에 로봇 시스템이 도입되면서 다양한 주문을 더욱 빠르고 정확하게 처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의 로봇사업은 현대중공업그룹 대주주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의 장남인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이 그룹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하고 있다. 그동안 산업용 로봇을 제작해온 현대중공업은 호텔, 레스토랑, 가정에서 사용될 서비스 로봇을 개발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KT와 손잡고 시범용 서비스 로봇 ‘유니(UNI)’를 개발해 지난 1월부터 서울 동대문 노보텔호텔에서 활용하고 있다.

서유성 현대로보틱스 대표(사진 왼쪽)는 “코로나19 사태로 푸드테크라는 새로운 기회의 문이 열렸다”며 “새로운 산업에 대한 로봇 기술의 적용과 개발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