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구 브랜드 모나미와 아동복 브랜드 빈폴키즈가 7일 DIY(do it yourself) 티셔츠 키트를 선보였다.
모나미와 빈폴키즈, 올해도 DIY 티셔츠 키트 내놨다

티셔츠 키트엔 빈폴키즈의 7부 티셔츠와 모나미의 패브릭 마카가 들어있다. 아이들이 티셔츠 위에 마카로 그림을 그려 나만의 티셔츠를 만들 수 있도록 했다. 모나미의 패브릭 마카는 의류 위에 채색할 수 있는 제품으로, 그린 뒤 잉크가 마르면 별도의 다림질을 하지 않아도 지워지지 않는 게 특징이다.
모나미와 빈폴키즈, 올해도 DIY 티셔츠 키트 내놨다

두 브랜드가 손을 잡은 건 작년에 이어 올해가 두 번째다. 작년에 내놨던 티셔츠 키트가 완판되는 등 반응이 좋아 올해도 내놨다고 양사는 설명했다.

아이들에게 환경 보호의 의미를 알리기 위해 키트를 담는 파우치는 버려지는 자투리 원단을 재활용해 제작했다. 또 기발한 환경사랑 실천방법을 공식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 댓글로 달면 추첨을 통해 총 5명에게 티셔츠 키트를 주는 이벤트를 오는 16일까지 진행한다.

신제품은 모나미몰과 SSF샵에서 판매한다. 가격은 3만9000원이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