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7일 신한은행 인도 본부 직원들이 진옥동 행장이 보낸 비타민을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신한은행 제공

지난 27일 신한은행 인도 본부 직원들이 진옥동 행장이 보낸 비타민을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신한은행 제공

"유통 기한 지난것도 무시하며 먹고 있었는데…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지난 27일 신한은행 사내 게시판에 인도 본부 직원이 쓴 글이 올라 왔다. 한국 식자재를 보내준 진옥동 행장에게 보내는 감사 편지였다.

인도 지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정부의 국경 봉쇄로 국제선 운행이 중단됐다. 확진자수가 150만명을 돌파하는 등 코로나가 급격히 확산됐기 때문이다. 1년에 한두번 한국을 방문하던 주재원들이 식자재를 구할 길도 막혔다. 현지 식문화가 다르고 한국 식료품점도 없는 탓에 식사에 어려움을 겪었다는 게 이들 얘기다.

진 행장은 이 소식을 듣고 식자재를 전달할 방법을 고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소문 끝에 국내 한 대기업의 비상 라인을 통한 배송 방안을 찾았다. 이후 고추장, 된장 등 다양한 한국 식재료와 비타민 300여개를 '깜짝 선물'로 보냈다. 한 주재원은 게시판에 "4개월 여 동안 집밖에 일체 나갈 수 없었던 가족들은 고립감이 컸다"며 "관심의 손길이 전해지니 무척 큰 힘이 되었다"고 말했다.

진 행장은 해외 주재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올들어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했다. 지난 1월에는 인도 내 미세먼지 문제가 커지자 현지 직원들 가정에 공기 청정기를 지급했다. 지난 20일에는 20개국 154개 전체 해외 네트워크에 비타민을 각각 선물로 보냈다. 총 5000여명에게 '은행장의 선물'이 전달됐다.

신한은행의 한 직원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해외 주재 직원들의 피로감이 커지고 있었다"며 "생각하지 못했던 배려에 힘이 난다"고 말했다.

정소람/김대훈 기자 r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