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장들, 하반기 경영전략회의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은 지난 17일 각각 경기 용인 연수원과 서울 회현동 본점에서 하반기 경영전략회의를 열었다. 진옥동 신한은행장(왼쪽)은 “고객과 같이 성장하기 위해서는 과정의 정당성이 전제돼야 한다”고 말했다. 권광석 우리은행장은 “현재 위기는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기회”라고 강조했다.  신한·우리은행 제공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은 지난 17일 각각 경기 용인 연수원과 서울 회현동 본점에서 하반기 경영전략회의를 열었다. 진옥동 신한은행장(왼쪽)은 “고객과 같이 성장하기 위해서는 과정의 정당성이 전제돼야 한다”고 말했다. 권광석 우리은행장은 “현재 위기는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기회”라고 강조했다. 신한·우리은행 제공

주요 은행장들이 하반기 경영전략회의를 열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에 방점을 찍고 비대면(언택트)·디지털을 키워드로 위기를 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옥동 신한은행장은 지난 17일 하반기 경영전략회의를 열고 임직원 평가체계 변경을 통한 영업 문화 혁신을 강조했다. 진 행장은 “핵심성과지표(KPI)를 바꾸고 이행과정 평가를 도입하면서 새로운 영업문화를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반기 주요 전략으로는 △디지털 기반 고객 관리와 △대면 채널 전략 및 창구 체계 변화를 꼽았다.

권광석 우리은행장도 이날 하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가기보다 언택트·디지털로 대변되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한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하반기 4대 중점 추진 전략으로는 △디지털 전환 △채널 트랜스포메이션 △뉴노멀(새 기준) 경영 △리스크 관리 등을 제시했다.

빈대인 부산은행장은 같은 날 경영전략회의를 열고 △언택트 영업 기반 확대 △창구 디지털화 및 자동화의 신속한 완료 △빅테크·핀테크 기업 등 플랫폼 업체와의 전략적 제휴 강화 등을 하반기 주요 전략으로 제시했다.

정소람 기자 r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