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층 라이프스타일 존
2층 자재 라이브러리
3층 쇼룸 겸 고객체험 공간으로 재탄생
서울 논현동 'LG Z:IN 스퀘어'를 방문한 고객들이 주방 공간에 어울리는 인조대리석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LG하우시스 제공

서울 논현동 'LG Z:IN 스퀘어'를 방문한 고객들이 주방 공간에 어울리는 인조대리석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LG하우시스 제공

건축자재업체 LG하우시스가 서울 논현동 가구거리에 있는 플래그십 전시장 ‘LG Z:IN 스퀘어(LG지인 스퀘어)’를 디지털 언택트(비대면) 체험까지 가능한 인테리어 전시장으로 새단장했다. 최근 인테리어 수요가 크게 늘고 있는 B2C(기업과 소비자간 거래) 시장을 집중하기 위한 전략이다.

2014년에 문을 연 ‘LG지인 스퀘어’는 총 3개층 연면적 1690㎡(약 510평) 규모의 대형 전시장이다. 제품 상담부터 디자인 제안, 시공업체 연결까지 이어지는 종합 서비스를 제공하며 월평균 2000명 이상이 찾고 있다.

이번 새단장을 통해 ‘LG지인 스퀘어’는 1층 라이프스타일 존, 2층 자재 라이브러리, 3층 쇼룸 겸 고객체험 공간 등 총 3가지 컨셉의 공간으로 재탄생했다. 1층 라이프스타일 존은 거실, 주방, 아이방, 욕실 등의 전통적인 공간뿐만 아니라 최근 주목받고 있는 홈오피스, 홈카페, 반려동물 공간을 보여준다. LG하우시스의 인테리어 제품과 LG전자의 가전제품을 함께 사용해 모델하우스 같은 모습니다. 1층에는 외부 인테리어 디자이너들과 함께 시즌마다 트렌디한 공간을 선보이는 ‘디자이너스 트렌드 큐브’를 신설해 이곳을 방문하는 고객들이 최신 인테리어 트렌드를 항상 접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2층 자재 라이브러리는 언택트 체험이 가능한 공간으로 꾸며졌다. 디지털 카탈로그, 동영상, 시뮬레이션기기 등을 활용해 직원이 없어도 고객 스스로 창호, 바닥재, 벽지, 인조대리석 등 다양한 제품 정보와 시공사례를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층별 이동 계단 벽면에 고객의 불편이나 불만을 공유하는 ‘고객 페인포인트 월’을 부착, 인테리어 공간과 제품별 고객 문의사항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했다.

3층은 프리미엄 주방과 욕실 제품 쇼룸 공간이다. 동시에 각종 세미나, 쿠킹 클래스 등을 진행하는 소통 공간으로 꾸며 향후 다양한 고객체험 활동을 통해 고객들의 만족도를 높이는 공간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김희선 LG하우시스 한국영업·마케팅담당 상무는 “LG지인 스퀘어를 고객 라이프스타일 중심으로 공간을 구성하고 고객만족을 극대화할 수 있는 공간으로 새단장했다”며 “앞으로 LG지인 스퀘어를 수도권 지역 고객이 인테리어 공사 전 반드시 방문해야 할 대표 인테리어 전시장으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