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삼성 고시' GSAT 사상 첫 온라인 시험
취업준비 사이트 등에 "제약 많아" 후기 속출
"모니터 손 터치해서 문제 읽지 말라니" 불만
삼성그룹이 30일 사상 첫 온라인 입사 시험을 시행했다. 사진은 시험에 앞서 삼성 온라인 GSAT 응시자들에게 발송된 키트. /사진=연합뉴스

삼성그룹이 30일 사상 첫 온라인 입사 시험을 시행했다. 사진은 시험에 앞서 삼성 온라인 GSAT 응시자들에게 발송된 키트. /사진=연합뉴스

삼성그룹이 30일 사상 첫 온라인 입사 시험을 시행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상 처음 온라인으로 치러지는 신입사원 공채 필기시험 삼성직무적성검사(GSAT)는 31일까지 이틀간 하루 2차례씩 총 4차례 치러진다.

GSAT 첫 시험은 이날 오전 9시 시작돼 시험 준비 60분, 시험 응시 60분 등 총 2시간 동안 진행됐다. 11시께 시험이 끝나자 취업준비생 온라인 사이트 등에는 GSAT 후기가 잇따라 올라왔다.

GSAT는 다른 입사시험보다 난이도가 높아 이 과정을 통과하는 지원자가 20% 가량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져, 해마다 GSAT 후기가 주목 받고 있다.

응시자들은 이번 온라인 GSAT에 대해 "까다로운 제약 사항에 불편함이 많았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모니터를 손으로 터치해 문제를 읽는 행동을 금지해 불편을 겪었다는 후기가 많았다.

삼성은 부정행위 방지 차원에서 응시자들이 시험 문제를 읽을 때 모니터에 손을 대면 안 된다는 취지의 메일을 보냈고, 시험 전에도 감독관들은 같은 내용을 재공지했다.

펜으로 문제를 체크하는 습관이 있는 지원자들은 문제를 제대로 읽어내려가기조차 어려웠고, 카메라 밖으로 손이 나가면 안되는 등 첫 온라인 시험이라 제약이 많아 체감상 더 불편했다고 평가했다.

또 시험 자체의 난이도도 추리, 수리 2가지 영역 모두 어려웠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일부 응시자들은 '불싸트(GSAT)'라고도 평가했다. 문제 난이도가 높은 수학능력시험을 '불수능'이라고 부르는 것에 빗댄 표현이다.

이날 응시자들은 시험을 마친 뒤 문제 풀이 용지의 앞뒷면을 카메라로 촬영해 제출했다. 이는 문제를 풀지 않고 부정행위를 통해 답을 적었을 가능성을 방지하고자 한 조치로, 삼성은 부정행위로 적발된 지원자는 시험 결과를 무효 처리하고 향후 5년 간 삼성 채용에 응시할 수 없다고 밝혔다.

면접 일정은 아직 미정이나 통상 한달 뒤 임원면접, 직무역량면접, 창의성 면접을 진행하고, 건강검진을 거쳐 7~9월경 최종 입사한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