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매출 회복세가 6주 연속 이어지고 있지만 지역별·업종별로는 편차가 있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0일 소상공인 매출 조사 결과 지난 18일 기준 코로나19 발생 이후 감소 비율은 51.3%로 전주 대비 3.3%포인트 줄었다. 지난달 6일 69.2%로 정점을 찍은 뒤 하락하는 추세다.

서울과 광주·전남북의 매출 회복세가 뚜렷했다. 서울의 매출 감소율은 52.5%로 전주보다 11.5%포인트 하락했다. 광주·전남북은 8.6%포인트, 대전·충남은 4.7%포인트 낮아졌다. 대구·경북 지역은 감소율이 61.0%로 전주보다 6.4%포인트 상승했다.

업종별로는 관광·여가·숙박과 교육서비스 업종의 매출 회복세가 두드러졌다. 이번주 관광·여가·숙박 업종 매출 감소율은 67.0%로 전주보다 9.9%포인트 개선됐다. 교육서비스는 지난주 64.1%에서 이번주 57.4%로 낮아졌다. 이에 비해 가공식품 및 종합소매 업종은 매출 감소율이 지난주 42.4%에서 이번주 45.7%로 올랐고 농·축·수산물은 감소 비율이 47.1%에서 49.6%로 상승했다.

코로나19 안정화 이후 정부에 요청하는 사항으로는 소상공인 전용 상품권 확대 49.4%, 지역축제 등 공동 이벤트 확대 22.7%, 홍보·마케팅비 지원 18.6%, 금융 지원 9.2% 등의 순이었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