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글라스가 고급 폴리염화비닐(PVC) 타일 바닥재 ‘숲 센스타일’을 새로 선보였다.

숲 센스타일은 특수 제조 공법을 적용해 열과 습기에 의한 변형이 거의 없는 프리미엄 럭셔리 비닐타일(LVT) 바닥재다. 표면을 특수 자외선(UV) 도료로 코팅해 상처와 오염에 강한 내성을 자랑한다. 디자인 유형은 나무, 콘크리트, 대리석, 카펫 등으로 다양해 취향과 용도에 따라 원하는 분위기를 연출해낼 수 있다. 이번 리뉴얼 제품은 다양한 색상과 패턴을 추가해 총 62가지 종류로 구성됐다. 실제 나무의 질감과 색감을 살린 광폭 사이즈 규격을 추가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