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2만7369대 판매
국산차 다섯대 중 1대꼴 팔려
지난달 팔린 국산 자동차 다섯 대 가운데 한 대는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것으로 나타났다. 꾸준히 인기를 끌고 있는 기아자동차 셀토스와 현대자동차 코나에 더해 르노삼성자동차의 XM3, 한국GM의 트레일블레이저 등 신차가 가세하면서 ‘소형 SUV 전성시대’가 열리고 있다.

소형 SUV '커다란 존재감'

5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완성차 5사는 국내 시장에 총 2만7369대의 소형 SUV를 판매했다. 전체 차량 판매량(15만1025대)의 18.1%에 달했다.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소형 SUV 판매 비중이 20%에 육박한 건 처음이다. 지난해 평균(11.7%)과 비교하면 6.4%포인트나 비중이 커졌다.

소형 SUV 중 가장 많이 팔린 차는 셀토스(6035대)다. 셀토스는 지난해 7월 출시 이후 소형 SUV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지난달부터 판매된 XM3도 5581대나 판매됐다. 세단과 SUV의 강점을 함께 갖춘 ‘크로스오버 차량’이라는 특성이 인기 요인으로 분석된다. 코나(5006대)와 트레일블레이저(3187대)가 그 뒤를 이었다.

업계 관계자는 “과거 2030세대는 생애 첫차로 소형 세단이나 경차를 선택했지만 요즘은 소형 SUV를 선호하는 소비자가 많다”며 “적재 공간이 커 실용적인 데다 스포티한 이미지가 강한 게 인기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국내 시장에서 소형 SUV로 분류되는 차가 나온 건 7년 전 일이다. 2014년 르노삼성의 QM3가 첫 테이프를 끊었고, 이듬해인 2015년 쌍용차가 티볼리를 선보였다. 판매 중인 소형 SUV는 10종에 이른다.

자동차업계에서는 앞으로도 소형 SUV 판매량이 계속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 XM3와 트레일블레이저 등 신차 판매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데다 셀토스와 코나 등 기존 차량도 여전히 인기를 누리고 있기 때문이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