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상 측 "신속한 의사결정 위한 변경"
대상(주) 임정배 대표이사=사진=대상 제공

대상(주) 임정배 대표이사=사진=대상 제공

대상이 임정배 단독 대표체제로 전환됐다.

대상은 지난달 29일 정홍언 공동대표가 사임하고 임 대표 단독 대표이사 체계로 전환했다고 2일 공시했다.

대상 측은 정 전 대표의 사임 배경에 대해 "현재 경영환경 변화에 따른 신속한 의사결정을 위해 단독 대표체계로 변경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상이 단독대표 체제로 전환한 것은 3년 만이다. 대상은 2016년까지 명형섭 전 대표가 이끌었으며, 식품사업과 소재사업을 분리하기로 하면서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바꿨다. 이에 따라 임 대표와 정 전 대표가 각각 식품과 소재 분야를 맡아 왔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