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금융시장의 변동성은 커지고 있으나 안전자산으로 자금이 움직이지 않고 있다.

통상 금융시장이 불안하면 정기예금, 달러, 금으로 돈이 몰리지만 최근 자금 흐름은 오히려 반대 방향이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하나·NH농협은행의 정기예금 잔액은 2월 26일 현재 645조9천억원으로 1월 말보다 1조4천억원 감소했다.

지난해 이들 은행의 정기예금 잔액은 11월 말(671조2천억원)까지 꾸준히 증가한 뒤 감소세로 돌아섰다.

작년에 정기예금 잔액이 꾸준하게 늘었던 배경엔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불확실성이 있었다.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주식시장이 연일 내리는 등 금융시장이 불안한 모습을 보였지만 대표적 안전자산인 정기예금 잔액은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코로나 여파] 금융 불안한데 정기예금·달러·금에 돈 안 몰려

최홍석 신한PWM 잠실센터 팀장은 "1년 넘게 금리가 내리고 있어 투자자들이 정기예금에서 메리트를 크게 못 느끼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기예금이 안전한 상품이지만 저금리 장기화로 정기예금의 절대적인 금리 수준이 역대 최저 수준으로 낮아짐에 따라 투자 상품으로서 매력이 떨어졌다는 얘기다.

한국은행의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 통계에 따르면 은행권의 1년 만기 정기예금 금리는 신규취급액 기준으로 지난해 11월 1.70%에서 12월 1.69%로 떨어진 데 이어 올 1월에는 1.62%까지 내렸다.

지난해 10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 이후 예대율 규제와 고객 이탈에 대한 우려 등으로 수신금리 인하를 미뤘던 은행들이 최근 들어 수신금리 인하에 나서 2월 전반적인 정기예금 금리는 이보다 더 떨어질 수 있다.

또 다른 안전자산인 미국 달러화나 금에 대한 자금 동향도 이전과 다른 흐름을 보이고 있다.

지난달 26일 현재 5대 은행의 미 달러화 예금은 514억9천200만달러로 1월 말보다 31억4천900만달러 줄었다.

1월에도 전월 대비로 31억6천900만달러 감소한 데 이어 2개월째 하락했다.

[코로나 여파] 금융 불안한데 정기예금·달러·금에 돈 안 몰려

국민·우리·하나·농협은행의 골드바 판매액도 지난해 12월 76억7천300만원에서 올해 1월 32억1천300만원, 2월 1~26일 22억8천700만원으로 감소하고 있다.

국내 외환시장에서 달러 가치가 오르고(원/달러 환율 상승) 있고, 금값도 고공행진을 벌이고 있지만 달러나 금으로 돈은 몰리고 있지 않은 셈이다.

경제 성장세가 둔화하고 무역 분쟁이 격화했던 작년 4∼5월 '달러 사재기', '골드 러시'가 있었던 것과 대조적인 모습이다.

최홍석 팀장은 이는 "속도의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2월 들어 코로나19 이슈가 터지면서 금이나 달러가 급등했다"며 "이런 단기 급등은 추가적인 매입보다는 수익을 확정하는 움직임을 구축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김영호 하나은행 클럽원 PB센터지점 센터장은 "지금이 금융 위기처럼 우리 경제에 큰 문제가 생겨 환율이 급등한 것이 아니지 않냐"며 "그래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굳이 적극적으로 금을 사야겠다는 수요가 생기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표] 주요 안전자산 현황

(단위: 정기예금은 천억, 달러예금은 백만달러, 골드바 판매액은 백만원)
┌─────────┬─────────┬────────┬────────┐
│ │ 정기예금 │ 달러 예금 │ 골드바 판매액 │
├─────────┼─────────┼────────┼────────┤
│ 2019.1월 │ 6,056 │ 54,189 │ 3,758 │
├─────────┼─────────┼────────┼────────┤
│ 2019.2월 │ 6,155 │ 52,416 │ 4,433 │
├─────────┼─────────┼────────┼────────┤
│ 2019.3월 │ 6,134 │ 47,328 │ 3,874 │
├─────────┼─────────┼────────┼────────┤
│ 2019.4월 │ 6,201 │ 45,414 │ 10,541 │
├─────────┼─────────┼────────┼────────┤
│ 2019.5월 │ 6,281 │ 47,400 │ 19,922 │
├─────────┼─────────┼────────┼────────┤
│ 2019.6월 │ 6,318 │ 51,378 │ 10,524 │
├─────────┼─────────┼────────┼────────┤
│ 2019.7월 │ 6,404 │ 51,199 │ 8,190 │
├─────────┼─────────┼────────┼────────┤
│ 2019.8월 │ 6,519 │ 53,811 │ 13,145 │
├─────────┼─────────┼────────┼────────┤
│ 2019.9월 │ 6,540 │ 52,349 │ 7,403 │
├─────────┼─────────┼────────┼────────┤
│ 2019.10월 │ 6,674 │ 55,659 │ 5,371 │
├─────────┼─────────┼────────┼────────┤
│ 2019.11월 │ 6,712 │ 54,096 │ 4,114 │
├─────────┼─────────┼────────┼────────┤
│ 2019.12월 │ 6,461 │ 57,809 │ 7,673 │
├─────────┼─────────┼────────┼────────┤
│ 2020.1월 │ 6,473 │ 54,641 │ 3,213 │
├─────────┼─────────┼────────┼────────┤
│ 2020.2월 26일 │ 6,459 │ 51,492 │ 2,287 │
└─────────┴─────────┴────────┴────────┘

※ 정기예금과 달러 예금은 KB국민·신한·우리·하나·NH농협은행 취합자료, 골드바 판매액은 국민·우리·하나·농협은행 취합자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