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출장 제한 등 대응 빨라져
주재원, 가족 복귀 시키는 기업 늘어
항공사들 중국 노선 운항 잠정 중단
현지 생산 차질 우려 커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의 확산 속도가 빨라지면서 삼성 SK(255,500 -1.35%) LG(64,800 0.00%) 등 한국 기업들이 대응 수위를 높이고 있다. 중국 진출 기업들은 현지 주재원 한국 복귀, 출장 전면 금지 등에 나섰다. 항공사들은 중국노선 운항을 잠정 중단하고 사태 추이를 살피고 있다. 경제계에선 중국 내 우한 폐렴 환자가 계속 증가하면 공장 가동 중단 등으로 생산 차질이 불가피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중국 주재원 복귀 시켜

28일 산업계에 따르면 중국 우한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은 '최소한'의 인력을 제외한 대다수 주재원들을 철수시켰다. SK종합화학은 우한 주재원 10명 중 9명이 귀국한 상태다. 귀국한 주재원들은 입국 후 2주 정도 출근하지 않고 건강 상황을 점검하기로 했다.

SK종합화학은 우한에서 에틸렌, 프로필렌, 폴리에틸렌, 폴리프로필렌 등을 생산하고 있다. 현재 공장은 운영 인력을 최소화한 상태에서 정상 가동 중이다. 구내식당 이용을 금지하는 등 사람 간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있다. 사태가 안정될 때까지 회의, 단체활동은 모두 금지할 계획이다.

포스코(182,500 +3.69%)는 우한에 주재원 4명이 있다. 한국과 중국 정부의 대응에 따라 전세기를 통한 철수 등의 조치를 할 계획이다. 춘제 연휴를 맞아 포스코 우한 공장은 가동을 멈춘 상태다. 중구 정부가 다음달 2일까지 춘제 연휴를 연장함에 따라 공장가동 시기도 늦춰진다.

LG상사(14,800 +4.59%)는 이날 중국 주재원의 가족을 국내로 복귀시키기로 결정했다.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도 오는 29일까지 중국에 체류 중인 주재원 가족을 전원 귀국시키는 내용의 지침을 전달했다. LS(39,350 +1.55%)그룹은 중국 주재원 가족들에게 복귀를 권고한 상황이다.

에어서울 중국 운항 잠정 중단


중국 출장을 전면 금지하거나 자제하는 기업들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LG전자(59,500 +4.20%)LG상사는 이날부터 임직원의 중국 출장을 금지했다. 중국을 방문한 뒤 감염 의심 증상이 있는 임직원과 가족은 회사에 즉시 보고하고 후속 조치에 따르도록 안내했다. 한화(20,200 +2.80%)도 그룹 차원에서 당분간 중국 지역 출장을 원칙적으로 금지했다.

삼성전자(49,900 +1.32%) 등 삼성 계열사들과 LG디스플레이(10,650 +0.95%), LG이노텍(140,500 -1.06%) 등은 임직원들에게 중국 출장을 자제하라고 권고하고 있다. 정보기술(IT)업체 관계자는 "외교부에서 후베이성에서 철수할 것을 권고하고 있는 만큼 우한을 포함한 지역에 출장을 보내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중국 출장도 부득이한 경우 임원 허가를 받고 진행하도록 공지했다"고 말했다.

항공사들은 중국 운항을 잠정 중단했다. 에어서울은 '인천-장자제', '인천-린이' 등 중국 노선 운항을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국내 항공사 중에서 우한이 아닌 다른 중국 노선 운항을 중단한 것은 에어서울이 처음이다. 우한 뿐 아니라 중국 노선 전체에 대한 여행객의 불안감이 커지면서 운항 중단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항공사들도 중국 노선의 운항 중단을 검토 중이다. 제주항공(19,600 +3.70%)은 '부산-장자제' 노선을 오는 29일부터, '무안-장자제' 노선은 오는 30일부터 각각 운항을 중단하기로 했다.

이스타항공도 이달 30일부터 다음달 29일까지 청주∼장자제 운항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지난 21일 '인천-우한' 노선의 신규 취항을 연기한 티웨이항공(3,820 +2.69%)도 중국 노선의 스케줄 조정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우한 방문자 7일간 격리

삼성전자 DS(반도체·부품)부문과 삼성디스플레이(52,500 -4.37%)는 이날 오전 임직원들에게 '주의·권고 사항'을 공지했다. 우한 등 후베이성 방문자는 우한 폐렴 증상 발현 여부와 관계없이 7일 간 출근하지 않고 집에서 격리생활을 하라는 내용이다. 최근 중국에 갔다 왔으면 출근 전 회사 병원에 들러 진료를 받고 우한, 후베이성 지역에 방문하지 않았더라도 발열이나 호흡기 이상 징후가 있으면 회사에 신고 후 재택근무하는 것도 포함됐다. 삼성전자, 삼성SDI(365,000 -5.93%) 등 삼성 계열사들은 대응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안전 조치, 임직원 대상(25,600 +0.39%) 안내방송, 기숙사·식당 방역 강화 등에도 나서고 있다.

SK그룹은 '중국 출장·여행을 다녀온 가족이 있거나 유사 증상이 있으면 2주 동안 재택근무하라'고 27일 공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전지역 출장 전면 금지' 조치도 함께 공지된 것으로 전해졌다.

SK텔레콤(210,000 -0.94%)은 중국 출장은 우한 폐렴 사태가 마무리 된 뒤로 일정 재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 27일 사내 공지를 통해 중국을 방문한 직원들은 증상 여부와 상관없이 2주간 재택근무를 의무 시행하도록 조치했다. 매일 팀장과 전화해 건강 상태도 체크해야 한다. SK인포섹은 최근 2주 내에 중국을 방문한 임직원에 대해 2주 재택근무령을 내렸다. 현지 인력은 대부분 귀국한 상태지만, 남은 인력은 현장 출근을 자제하고 숙소에서 재택 근무한다. 현지 잔여 인력의 국내 복귀는 질병 확산 상황과 고객사 협의 등을 통해 결정할 예정이다.

KT(24,500 -1.80%)는 지난 22일 전사적으로 감염병 조기 발견과 확산 방지를 위한 예방행동수칙을 안내했다. 해외 출장이나 연수, 여행을 다녀온 임직원들은 잠복 기간을 감안해 귀국일로부터 2주간 재택 근무를 하도록 했다. 중국 방문자는 의무이고, 나머지 지역은 권장 사항이다. 28일부터는 종합상황실을 가동하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예방 종합 대책’을 시행하고 있다. 임직원 수련관 콘도 등 휴양 시설 운영을 전면 중단하고 전체 사옥에 손소독제를 구비하고 살균 소독을 진행했다.

게임과 소프트웨어(SW), 보안 업계도 비상대응에 나섰다. 넥슨은 최근 중국, 홍콩, 마카오 등을 방문한 직원 중 발열 증상 등이 있을 경우 특별 휴가를 통해 출근하지 않도록 조치를 취했다. 의심 증상이 없어도 소속 조직장에게 해당 국가 방문 사실을 알리도록 했다. 중국 선전에 법인이 있는 한글과컴퓨터(12,650 -1.56%)그룹은 당분간 중국 기업들과 대면하는 일정은 잡지 않고, 이메일 등을 통해 업무협의를 대체할 계획이다.

공장 가동 중단 우려 커져

중국 정부가 춘제 연휴를 연장하면서 현지 공장에서 생산차질 사태가 빚어질 것이란 우려도 커지고 있다. 삼성전자는 우한과 약 800km 떨어진 산시성 시안 공장에서 낸드플래시 반도체를 생산하고 있다. SK하이닉스(81,400 -0.61%)는 우한에서 비행기로 한 시간 거리인 장쑤성 우시에서 메모리반도체 생산 시설을 운영 중이다.

삼성전자SK하이닉스는 현재까지 생산 차질이 빚어지진 않았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연휴 근무조가 따로 있기 때문에 생산라인을 24시간 돌리는 데 문제 없다"고 말했다. SK하이닉스 관계자도 "춘제 연휴와 상관 없이 24시간 교대근무하며 공장을 가동하고 있기 때문에 라인운영에 큰 문제는 없다"고 했다.

중국 내 우한 폐렴 확진자가 급증하는 등 피해가 확산되면 한국 기업의 중국 내 생산시설도 타격을 받을 수 밖에 없다는 관측이 나온다. 반도체 업체 관계자는 "중국에서 근무하는 현지 직원 다수가 우한 폐렴에 노출되면 생산시설을 정상적으로 운영하는 게 어려워질 수도 있다"며 "열화상 장비 설치, 마스크 지급 등을 통해 확산을 최대한 늦추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정수/김남영/김재후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