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AI) 기반의 얼굴·영상인식 시스템업체 씨유박스는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에서 13일까지 열리는 ‘FTE(Future Travel Experience) Asia EXPO 2019'에 초청 받아 참가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FTE에는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에어프랑스, 델타항공 등의 항공사와 공항 장비로 유명한 NEC, 비전박스(Vision-Box) 등의 기업은 물론 인천국제공항, 아부다비공항, 창이공항 등 세계 유명 공항이 참여하는 국제 항공 박람회다.

인천공항 등에 자동출입국심사대를 공급한 씨유박스는 FTE에서 공항과 항공사의 업무를 효율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원아이디 솔루션과 함께 운영되는 자동화기기 ‘셀프체크인 키오스크’, ‘프리시큐리티 게이트’, ‘ABC e-게이트(자동출입국심사대)’, ‘보딩게이트’ 등을 선보인다.

씨유박스 부스에서 관람객은 원이아디 솔루션을 기반으로 작동하는 자동화기기를 직접 체험하게 된다. 체험 시간은 불과 1~2분으로 짧다.출국 시 실제 공항에서 진행되는 보안 통제와 동일한 수준이다. 실제 공항에서는 1시간 이상 걸리는 과정이 단 1~2분만에 처리되기 때문에 탑승객들은 현재와 완전히 차별화 된 경험을 하게 된다.

체험 후 각 게이트를 통과한 관람객의 현재 상태 및 필요 정보를 일목요연하게 열람하고 분석할 수 있는 ‘원아이디 운영 시스템(공항 관리자 서비스)’이 제공된다.

남운성 씨유박스 대표는 "이번 싱가포르 FTE를 통해 전세계 공항 관계자와 항공사에 씨유박스 원아이디 솔루션을 널리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많은 공항과 항공사와 연계해 승객들이 지금까지 경험해 보지 못한 쾌적함을 원아이디 솔루션을 통해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