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 '샌프란시스코 선언'

미래 기술 방향성 제시
미래도시 프로젝트도 추진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 2019’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제공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 2019’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제공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인간 중심의 철학을 토대로 미래 모빌리티(이동수단)를 개발하겠다고 강조했다.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 2019’에서다. 이번 ‘샌프란시스코 선언’을 통해 기술 개발의 방향을 제시하고, 글로벌 미래차 경쟁에서 시장 판도를 바꾸는 ‘게임 체인저’로 거듭나겠다는 구상이다.

미래 모빌리티 중심은 인간

이날 포럼의 기조연설자로 나선 정 수석부회장은 “‘인간을 위한 것이 아니라면 혁신적 모빌리티가 무슨 의미가 있는가’라는 생각을 갖게 됐다”며 “도시와 모빌리티는 인간을 위해 개발되고 발전돼온 것으로, 현대차그룹은 인문학적 관점에서 인간 중심의 미래를 위한 새로운 모빌리티를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간 중심의 모빌리티’는 단순히 사람을 연결하는 것을 뛰어넘어 인류의 삶에 공헌하는 새 모빌리티 시대를 준비하겠다는 의미가 담겼다고 현대차그룹은 설명했다.

올초에는 이를 위한 ‘별동대’도 꾸렸다. 도시와 모빌리티, 인간을 위한 통찰력을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스마트시티 자문단’이다. 자문단은 심리, 도시 및 건축, 디자인 및 공학, 교통 및 환경, 정치 등 각 분야의 세계적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정 수석부회장은 “스마트시티 자문단은 포용적이고 자아실현적이며 역동적 도시 구현이라는 핵심 가치를 도출했다”며 “인류에 기여하는 혁신적인 도전을 펼치겠다”고 강조했다. 현대차그룹은 자문단과 함께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청사진을 지속적으로 연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내년 초 연구 결과를 공개하는 게 목표다.

미래 도시 연구도 추진

이날 정 수석부회장이 공개한 청사진은 이뿐만이 아니다. 그는 2050년 미래 도시의 정책과 구조 변화를 연구하는 ‘2050 미래도시 프로젝트’도 진행 중이라고 소개했다. 각 지역 특성에 따라 변화하고 발전할 미래 도시를 예측하는 프로젝트다. 새로운 사업 기회와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개발의 방향성을 제시할 지침서가 될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다.

정 수석부회장은 미래도시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이유를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그는 “내가 대학원을 다닌 1995년 이후 샌프란시스코의 가장 큰 변화는 모빌리티가 소유에서 공유로 바뀌고 있다는 것”이라며 “하지만 차량을 소유하는 개념이 아직까지 사라지지 않은 데다 새로운 서비스도 기존 문제점들을 완전히 해결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전기차, 마이크로 스쿠터 등도 결국 땅 위를 다니는 또 다른 모빌리티에 불과하기 때문에 한정된 도로 상황을 극복하기는 어렵다”며 “새로운 모빌리티를 수용할 수 있는 도시계획이 함께 실현되지 않는 한 근본적인 문제 해결은 어려울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날 열린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은 현대차그룹의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센터인 ‘현대 크래들’이 주관했다. 4회째를 맞은 이번 행사에는 글로벌 기업 경영자와 석학, 정부 관계자 등이 대거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인간 중심 모빌리티’를 주제로 모빌리티의 방향성을 논의했다. 롤프 후버 H2에너지 회장, 에릭 앨리슨 우버 엘리베이트 총괄, 마테 리막 리막 최고경영자(CEO), 후이링 탄 그랩 공동창업자 등이 패널과 발표자로 참석했다.

샌프란시스코=좌동욱 특파원/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