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엔 핀테크 기업도 합류
스마트폰에 어떤 은행 앱(응용프로그램)이든 하나만 깔면 다른 은행의 계좌까지 조회·이체할 수 있는 ‘오픈뱅킹’이 30일부터 시범 가동된다. 참여하는 은행은 신한, KEB하나, 국민, 우리, 농협, 기업, 부산, 경남, 전북, 제주 등 10곳이다.

기존 은행 앱에 신설되는 오픈뱅킹 메뉴로 들어가 타행계좌 등록 절차를 거치면 바로 쓸 수 있다. 12월엔 핀테크(금융기술) 기업과 나머지 은행도 오픈뱅킹에 합류해 정식 운영에 들어간다.

타행 소비자를 끌어오기 위한 은행들의 ‘고객 쟁탈전’도 막을 올렸다. 신한·KEB하나은행은 오픈뱅킹 이체수수료를 모두 면제하기로 했고, 국민·농협은행은 오픈뱅킹 가입자를 대상으로 경품을 내걸었다. 은행들은 통합 자산관리 기능과 오픈뱅킹 특화상품도 선보일 예정이다.

토스, 페이코, 뱅크샐러드 등 핀테크 기업의 공세도 거세질 전망이다. 이들 업체가 오픈뱅킹에 합류하면 조회 및 이체수수료가 지금의 10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든다. 금융위원회는 “은행과 핀테크 기업이 전 국민을 대상으로 치열하게 경쟁하게 돼 소비자 선택권이 넓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