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銀 이달 수신금리에 금리인하 반영
대출금리, 시차 두고 조정 가능성 높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하하면서 시중은행의 금리도 줄줄이 내릴 전망이다.

16일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이날 통화정책방향 결정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연 1.50%에서 1.25%로 인하했다.

시중 은행들도 예·적금 등 수신금리 인하를 검토하고 있다. 인하 폭과 시기는 시장 상황을 보면서 결정한다는 입장이다.

NH농협은행은 이달 중에 기준금리 인하를 수신금리에 반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은 아직 정해진 게 없다고 했다.

대출 금리도 시차를 두고 하향 조정될 가능성이 크다. 가계 대출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주택담보대출은 크게 변동금리와 고정금리(5년 고정·혼합형) 두 가지다.

주담대 변동금리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는 정기예금, 정기적금, 상호부금, 주택 부금 등 국내 은행이 자금을 조달한 수신상품의 금리를 가중평균한 값이다.

지난 7월에 도입된 신 잔액 기준 코픽스는 여기에 다양한 기타 예수금과 차입금, 결제성 자금 등을 추가해 산출한다.

기준금리가 내려가면 시중은행들의 수신금리도 하락하고 이는 코픽스에 영향을 준다. 코픽스가 하향 조정되면 주담대 변동금리도 낮아진다. 코픽스가 매달 15일 공시된다는 점을 감안하면 약 한 달 간의 시차가 있다.

주담대 고정금리는 주로 금융채 5년물(AAA등급) 금리를 기준으로 삼는데 금융채 역시 하향 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이미 시장에선 한은이 이달에 기준금리를 인하할 것이라고 전망됐기 때문에 기대감이 시장이 선반영된 부분이 있다. 때문에 당장 대출금리가 크게 움직이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