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미탁' 피해 차량 수리비 할인·렌터카 사용료 지원
현대차 직원들이 ‘수해 특별점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차 직원들이 ‘수해 특별점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차그룹이 태풍 ‘미탁’으로 수해 피해를 입은 고객을 위해 올해 연말까지 ‘수해 차량 특별지원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수해 차량 특별지원 서비스는 현대·기아차가 수해를 입은 고객들을 대상으로 매년 실시하는 사회공헌 활동이다. 수해 피해 차량 정비 지원과 이재민 피해 복구를 위한 구호 활동 , 생필품 지원 등 긴급 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태풍 피해를 입은 차량이 전국 직영 서비스센터나 블루핸즈(현대), 오토큐(기아)에 입고되면 수리 비용 최대 50% 할인을 제공한다(자차보험 미가입 고객 대상, 300만 원 한도 내 지원). 수리 완료 후에는 세차 서비스도 무상으로 지원한다.

현대차는 수리를 위해 수해 차량을 입고해 렌터카를 대여할 경우 최장 10일간 렌터카 비용의 50%를 지원한다. 기아차는 고객이 수해 차량을 폐차 후 기아차 차량을 재구매할 경우 최장 5일 동안 무상으로 렌터카를 제공한다(자차보험 미가입 고객 대상, 법인·영업용·화물 차량 제외).

수해 지역에 긴급 지원단을 파견해 생수·라면 등 생필품을 지원하고, 이동식 세탁 차량을 투입해 무료 세탁 서비스를 제공하는 수해 지역 ‘긴급 지원 서비스’도 실시하기로 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태풍 미탁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고객님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수해 차량 특별지원 서비스와 긴급 지원 서비스를 통해 빠른 수해 복구에 조금이나마 힘이 되어 드리겠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