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커피 시장 7000억

한 매장서 파는 커피만 120가지
편의점 원두커피 작년 2.3억잔 팔려
바리스타·고가 장비…뜨거운 편의점 커피전쟁

“바리스타 자격증을 딴 뒤 커피 매출이 매월 평균 25%씩 늘고 있습니다. 지금은 커피를 찾는 손님의 80%가 제가 내려주는 커피를 마십니다.”

경기 안양금융센터점에서 편의점 이마트24를 운영하고 있는 점주 윤현숙 씨(61)는 한국커피협회가 발급한 바리스타 자격증을 갖고 있다. 윤씨는 이마트24가 지난해 5월 도입한 ‘바리스타 편의점’을 운영하고 있다. 바리스타 편의점의 매출은 다른 점포보다 훨씬 많다.

캔커피, 컵커피 등은 물론 원두커피까지 모든 종류의 커피를 한곳에서 팔며 편의점이 ‘커피 만물상’이 되고 있다. 이 같은 편의점 커피 시장은 올해 7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바리스타·고가 장비…뜨거운 편의점 커피전쟁

커피 잡화점 된 편의점

2010년께까지 편의점 커피의 주력은 캔커피였다. 롯데칠성음료가 1991년 출시한 ‘레쓰비’ 등 1000원짜리 단맛 캔커피는 편의점 커피의 상징이었다. 이후 편의점이 급격히 늘어나는 과정에서 프랜차이즈 본사는 커피를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삼았다. 이 시장으로 밀려들어온 두 번째 커피는 빨대를 꽂아 컵 형태로 판매하는 RTD(ready to drink) 커피였다. 시장조사업체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RTD 커피 시장 규모는 1조4631억원 정도였다. 유로모니터는 이 가운데 절반 가량이 편의점을 통해 판매된 것으로 추산했다. 슈퍼마켓, 소매점, 온라인 등을 모두 제치고 가장 많이 판매한 채널이 됐다.

이후 편의점들은 자체상표(PB) 커피를 내놨다. CU는 ‘카페겟’, GS25는 ‘카페25’, 세븐일레븐은 ‘세븐카페’ 등 브랜드를 내놓고 경쟁을 시작했다. 이 브랜드에 맞는 커피를 제공하기 위해 점포마다 원두커피 기계를 설치했다. 수준 높은 커피로 전문점과 경쟁하겠다는 게 이들의 구상이다. CU 관계자는 “한 점포에서 파는 커피 종류가 평균 120가지, 많은 곳은 160가지에 이르러 웬만한 취향은 모두 맞출 수 있을 정도가 됐다”고 설명했다. 그 결과 작년 편의점 커피 판매는 약 6500억원에 이르렀다. 올해도 편의점 커피는 두 자릿수 성장을 이어갈 전망이다.

가성비로 카페 커피에 도전

편의점 원두커피 경쟁은 치열해지고 있다. 소비자들이 많이 찾을 뿐 아니라 수익성도 좋아 편의점 본사, 가맹점주 모두에게 이익을 가져다주기 때문이다. 편의점 3사(CU, GS25, 세븐일레븐)는 지난해 2억3000만 잔의 원두커피를 팔았다. 액수로는 2800억원에 달했다. 6500억원 수준이던 지난해 편의점 커피 매출 가운데 40%를 원두커피가 담당했다.

업계 관계자는 “원두의 품질과 커피기계만큼은 편의점이 전문점 못지않은 수준으로 발전했다”며 “카페 가격의 절반인 1200~2000원 선의 저렴한 가격이 강점”이라고 말했다.

GS25는 스위스 유라의 에스프레소 기계를 전국 1만 개 점포에 설치했다. 대당 1300만원에 달하는 고가 장비다. 원두의 산지는 콜롬비아와 브라질 등이다. GS25는 지난해 9200만 잔의 원두커피를 팔았다.

CU는 전체 점포의 90%인 1만3000여 개 점포에서 원두커피를 판매한다. 커피 기계의 주요 부품을 이탈리아와 스위스에서 수입했다. 연속 추출 기능으로 10잔의 커피를 내려도 균일한 맛을 유지한다고 CU 측은 밝혔다.

세븐일레븐은 카페형 편의점으로 이 시장에 도전하고 있다. 서울 남대문카페점과 시청역 세종대로점 등 전국에 130개 점포가 있다. 1층엔 편의점을 내고 2층 혹은 3층에 20여 석 규모의 카페를 차려 앉아서 마시고 갈 수 있는 공간을 만들었다.

업계 후발주자인 이마트24는 ‘바리스타 편의점’ 수를 100개까지 늘렸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