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장 안 가고도 스마트폰 동영상 따라 맨손운동

직장인·육아맘 등에 입소문
"홈트업계 넷플릭스 되겠다"
건강한친구들에서 제작한 회원 수준별 맞춤형 운동 영상

건강한친구들에서 제작한 회원 수준별 맞춤형 운동 영상

건강한친구들에 회원으로 가입하면 온라인 문진표가 기다린다. 채워넣어야 할 항목만 200여 개에 달한다. 분당서울대병원과 함께 만든 문진표를 통해 운동과 생활 패턴, 식습관까지 꼼꼼하게 체크한다. 담임 코치를 배정한 뒤 회원의 특성에 따라 운동 강도와 종류 등을 기획한 맞춤형 운동 영상을 제작한다. 이렇게 쌓인 운동 영상만 7000여 개, 회원은 5만여 명이다. 회원들은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스마트폰이나 PC로 스트리밍 동영상을 보며 따라하면 된다. ‘피트니스계의 넷플릭스가 되겠다’는 목표로 국내 홈트레이닝 시장을 공격적으로 파고드는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건강한친구들이다.

‘11분 운동법’으로 인기몰이

건강한친구들이 제작하는 운동 영상은 11분으로 짜인 ‘11분 운동법’이다. 짧은 동영상 안에 자체 개발한 서킷 트레이닝이 1분씩 교차되도록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회원의 수준에 맞춰 개수와 세트를 정하고 시간과 강도도 조절해준다. 도구를 살 필요가 없는 맨몸 운동 위주다. 심박수를 끌어올릴 수 있도록 배경음악도 직접 제작한다.

건강한친구들 '11분 운동법'…홈트시장 돌풍

안진필 대표(사진)는 “운동의 지속성을 높이고 생활 습관으로 자리잡도록 크고 작은 장치를 영상 곳곳에 과학적으로 배치했다”며 “시간만 때우지 않는 ‘진짜 운동’이 콘텐츠 경쟁력”이라고 설명했다. 식단 조언 및 생활 습관 점검도 꾸준히 해준다. 유전자 업체인 마크로젠과 협력해 타액을 분석해 몸 상태를 정밀히 진단한 뒤 이에 맞는 운동 영상을 짜주는 ‘유전자 홈트(홈트레이닝)’ 상품도 내놨다.

재등록률이 36%에 달할 만큼 이용자의 만족도는 높다. 바쁜 직장인을 겨냥했지만 예상치 못한 계층에서도 인기를 끌었다. 아이가 어리거나 집안일에 매여 있는 주부들 사이에서 ‘다이어트 효과가 좋다’고 입소문이 났다. 내친 김에 ‘육아맘’을 위한 상품을 출시했다.

“차별화한 피트니스 상품으로 승부”

건강한친구들 '11분 운동법'…홈트시장 돌풍

안 대표는 에어로빅 국가대표 선수 출신으로 한양대 체육학과를 나왔다. 직접 구성한 작품을 무대에서 시연했던 선수 경험이 콘텐츠 제작에 도움이 된다고 했다. 허리 통증 때문에 운동에 소홀하면서 한때 몸무게가 100㎏을 넘었고 30㎏ 이상 감량한 경험을 바탕으로 다이어트 코치로 활동하며 이름을 알렸다. 안 대표가 운영하는 합숙 다이어트 클래스에 회원들이 몰려들자 자신감이 생겼다. 창업을 한 것은 그즈음이다. 지속 가능한 사업 모델을 고민하던 차였다. 사람들이 스마트폰으로 운동 영상을 시청하면서 국내 홈트레이닝 시장이 막 형성되던 때와도 맞물렸다.

최근 적극적으로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국내 1위 헬스장인 고투피트니스를 운영하는 앤앤컴퍼니와 지분 투자를 골자로 하는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 안 대표는 “오프라인 헬스장 수요층을 흡수해 기존 온라인 시스템의 한계를 뛰어넘는 파격적인 프로그램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하반기엔 22인치 화면이 달린 가정용 스피닝 자전거와 운동 콘텐츠를 결합한 온·오프라인 통합 상품을 출시한다. 안 대표는 “본사 전문가가 소비자들이 집에서 운동하는 모습을 실시간 확인하며 ‘11번 고객님 페달 더 밟으세요’ 하는 식의 쌍방향 프로그램”이라며 “우리의 차별화된 콘텐츠를 기반으로 한 혁신적인 서비스를 꾸준히 내놔 기업공개(IPO)에 도전하고 싶다”고 했다.

김정은 기자 likesmi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