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보잉787 30대 도입…조원태 회장 취임 후 첫 대형계약
조원태 한진 회장, 보잉787 30대 도입한다(사진=대한항공 제공)

조원태 한진 회장, 보잉787 30대 도입한다(사진=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28,550 +1.60%)이 미국 항공기 제작사 보잉의 보잉787 드림라이너 항공기 30대를 신규 도입한다. 특히 보잉787시리즈 중 가장 큰 모델인 보잉787-10기종을 국내 항공사 중 최초로 선보인다. 조원태 한진(32,350 +2.05%)그룹 회장이 취임 후 처음으로 파리에어쇼에 참석해 내린 대규모 항공기 도입 결정이다.

대한항공은 프랑스 파리 르부르제공항에서 열리는 파리에어쇼에 참가해 보잉과 보잉787-10 20대, 보잉787-9 10대 등 총 30대 항공기 도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기종 현대화를 통한 중·장거리 노선 경쟁력 강화를 위한 조치다. 신규 도입 항공기는 현재 대한항공이 보유하고 있는 A330, 보잉777, 보잉747 중 오래된 항공기를 대체하게 된다.

국내 항공사 최초로 도입하는 보잉787-10 중 10대는 리스 방식이고 나머지 항공기는 구매한다. 구매 항공기 20대 가격은 약 7조5000억원으로, 리스 비용까지 합하면 대한항공의 총 투자금액은 11조5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잉787-10기종은 787시리즈 중 가장 큰 모델로 동체 길이는 보잉787-9 대비 5m 가량 늘어난 68m다. 승객과 화물을 15% 더 수송할 수 있고, 최대 330명의 승객을 태울 수 있다.

연료 효율성도 더 높아졌다. 구형 항공기인 보잉777-200 대비 보잉787-9의 연료 효율성은 20%, 보잉787-10은 25%에 달한다.

보잉787-10은 수요가 많은 중·장거리 노선에, 보잉787-9은 장거리 노선에 적합한 기종이다. 보잉787-10의 최대 운항 거리는 1만1910km로 보잉787-9보다 2200km 정도 짧다.

대한항공은 신규 계약한 보잉787-9는 2020년부터, 보잉787-10은 2021년부터 순차적으로 들여올 계획이다. 2017년 처음 도입한 보잉787-9 기종 10대를 포함해 대한항공의 드림라이너 기단은 총 40대 규모로 커진다.

조 회장은 한진그룹 수장에 오른 후 처음으로 에어쇼에 참가해 계약을 체결했다. 조 회장은 "연료 효율성이 크게 향상 됐을 뿐 아니라 승객과 화물을 더 수송할 수 있는 보잉787-10은 보잉787-9와 함께 대한항공 중·장거리 노선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대한항공이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단거리 노선보다 장거리 노선 매출 비중이 더 높은 장점을 잘 살리고 있는 것으로 평가했다. 미주, 유럽 여객 수요가 꾸준한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는 만큼 안정적인 수익창출을 이어갈 수 있을 것이란 분석이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