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는 스웨덴, 노르웨이, 덴마크, 핀란드 등 북유럽 4개국에 프리미엄 가전 브랜드 'LG 시그니처(LG SIGNATURE)'를 출시했다고 14일 밝혔다.

현지시간 지난 13일 노르웨이 오슬로에 있는 '아스트룹 피언리 현대미술관'에서 열린 출시 행사에는 유럽지역 대표인 나영배 부사장과 현지 거래처 관계자, 언론인, 오피니언 리더 등이 참석했다.

특히 행사장에는 'LG 시그니처 갤러리'가 마련돼 냉장고와 세탁기, 올레드TV, 가습공기청정기, 건조기, 와인셀러 등의 프리미엄 TV·가전 제품이 예술작품처럼 전시됐다.

또 북유럽 출신 디자이너와 배우, 요리사들이 직접 제품을 사용해본 경험담을 공유하는 'LG 시그니처 토크'와 함께 LG 가전을 활용한 '쿠킹쇼' 등의 이벤트도 이어졌다.

LG전자는 지난 2016년 'LG 시그니처'를 처음 선보인 이후 지금까지 세계 50여개 국가에 출시했다.

회사 관계자는 "LG 시그니처의 정제된 디자인은 단순하고 깔끔한 '미니멀리즘'을 추구하는 북유럽 디자인과 잘 어울린다"면서 "현지 고객들이 디자인뿐만 아니라 압도적 성능을 갖춘 LG 시그니처의 가치를 경험할 것"이라고 말했다.
LG 시그니처, 북유럽 4개국 출시…오슬로에서 갤러리 전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