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지주, 3000억 규모 후순위채 발행…"BIS비율 0.14%P 상승"

우리금융지주(14,350 +1.77%)는 3000억원 규모의 10년물 원화 후순위채권(조건부자본증권)을 성공적으로 발행했다고 13일 밝혔다.

발행금리는 바젤3 도입 이후 국내 금융지주회사가 발행한 조건부자본증권 중 역대 최저 금리인 2.28%라고 전했다.

수요예측 과정에서 예정금액 대비 2.7배 규모 투자금액이 청약했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에 당초 신고된 금액보다 많은 3000억원으로 증액했지만 올해 발행된 후순위채 중 가장 낮은 금리로 발행했다"며 "이번 후순위채 발행으로 BIS비율은 3월 말 대비 0.14%포인트 상승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