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 상생 공동 선언문 추가 채택
-오는 14일 최종 타결 예정

르노삼성자동차가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에서 노사간 최종 잠정 합의안을 다시 도출했다고 12일 밝혔다.

르노삼성 노사는 이날 오후3시30분 노조 집행부의 전면파업 철회와 회사의 부분 직장폐쇄 해제에 이어 오후6시부터 진행된 29차 임단협 본교섭에서 잠정 합의를 이뤘다. 이번 잠정 합의는 지난달 16일 도출했던 1차 잠정 합의안이 21일 조합원 총회에서 과반에 미치지 못해 부결된 이후 처음 진행한 교섭 자리에서 도출됐다.

르노삼성, 임단협 최종 잠정 합의안 재도출


노사간 최종 잠정 합의는 지난 1차 잠정 합의 사항을 골자로 한다. 또한, 노사 관계가 지역 경제와 협력업체 고용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사회적 책임 아래 신차 출시, 판매를 위한 생산안정성 확보를 위해 노사 평화기간을 선언하는 '노사 상생 공동 선언문'을 추가 채택했다. 노사 잠정합의 내용은 오는 14일 조합원 총회에서 과반 이상 찬성으로 최종 타결될 예정이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기아차, 'K7 프리미어' 사전계약…2,595만~3,622만원
▶ 하반기 출시 앞둔 쉐보레 트래버스, 한국형 어떻게 나오나?
▶ 중고차 업계, "책임보험제 시행하면 소비자 부담 늘 것"
▶ 테슬라 실적 회복, '상승세vs설레발' 의견 분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