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 6월부터 미국산 제품에 최고 25%에 달하는 보복 관세를 부과하면서 양국의 난타전이 지속될 양상이다.
(사진=연합뉴스)

중국이 6월부터 미국산 제품에 최고 25%에 달하는 보복 관세를 부과하면서 양국의 난타전이 지속될 양상이다. (사진=연합뉴스)

중국이 오는 6월부터 미국산 제품에 최고 25%에 달하는 보복 관세를 부과하면서 양국의 난타전이 거세지는 있다. 6월 말 열리는 G20 정상회의가 갈등 해소의 전환점이 될 지 관심이 쏠린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지난 13일 성명을 통해 내달 1일 오전 0시부터 미국산 수입품 일부에 대해 추가 관세를 품목별로 5%, 10%, 20%, 25% 부과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번에 추가 관세가 부과되는 품목들은 지난해 무역 전쟁 발발 후 중국 측이 미국의 '관세 폭탄'에 대응해 보복 관세를 부과했던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수입품이다.

지난해 여름 미국은 2000억 달러 규모 중국산 수입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했으며, 중국도 이에 맞서 600억 달러 규모 미국산 제품에 보복 관세를 부과했다.

특히 미국은 중국 대표 기업인 화웨이에 부품 공급 중단 등을 통해 중국 첨단 제조업을 벼랑 끝까지 몰면서 중국이 자본 시장 개방 등 미국의 요구에 맞춰 무역 합의를 하길 강권했다.

중국 또한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를 통해 이례적으로 보름 넘게 미국을 강력히 비난하는 글을 쏟아내고 애플 등 미국산 제품에 대한 불매 운동까지 부채질하며 반격했다.

시진핑 주석은 미국의 아킬레스건인 희토류마저 보복 카드로 쓸 수 있다는 점을 대외적으로 흘리면서 미국이 원만한 협상 타결에 응하도록 요구하는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

6월부터 미중 무역전쟁이 전면전에 돌입하게 되지만 갈등이 봉합될 가능성은 있다. 내달 28~29일 오사카 G20 정상회의에서 양국 정상의 회동을 통해 화해 국면에 도달할 가능성이 있다.

현재 미·중 간 치열한 신경전은 양국 간 향후 막판 무역 협상에서 조금이라도 우위에 서기 위한 것으로 보는 견해가 다수다.

시진핑 주석 또한 올해 신중국 창립 70주년을 맞아 중국의 경제 성과 등을 대내외에 자랑해야 하는 상황이다. 트럼프 대통령 또한 재선을 위해 올해 내 미·중 무역 갈등을 어떤 식으로든 해결할 필요가 있다.

다른 소식통은 "미·중 무역 갈등은 6월 말 양국 정상이 만나는 것을 계기로 전환점을 찾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다만 그전까지는 더 많은 것을 양보받기 위해 치열한 신경전을 거듭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