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도 수원에서 직장을 다니는 34세 이 모씨는 두 번째 중고 자동차를 구입하려고 합니다. 이 씨의 시선을 끌고 있는 중고 차량은 수입차 BMW 328i와 국산차 스팅어입니다.

이 씨는 차량 색상과 옵션까지 상세히 알아봤습니다. BMW 328i의 경우 2016년식 M패키지 화이트, 스팅어는 레드 3.3 awd 풀옵션 차량입니다. 두 차량의 구입가격은 3300~3800만원대. 30대 직장인에게 중고 수입차와 국산차 가운데 어느 차량이 좀 더 유용할까요.
기아자동차 스포츠 세단 스팅어 / 사진=기아차

기아자동차 스포츠 세단 스팅어 / 사진=기아차

스포츠 세단 스팅어는 기아자동차의 또 다른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후륜 구동 기반으로 운전의 재미를 선사한다.

스팅어는 2.0L 터보 가솔린, 3.3L 터보 가솔린, 2.2L 디젤 등 세 가지 엔진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여기에 2세대 후륜 8단 자동 변속기가 기본 장착됐다.

주행 성능이 가장 강력한 3.3 GT는 최고 출력 370마력, 최대 토크 52.0㎏·m의 힘을 내뿜는다. 고성능 수입차와 견줘도 전혀 손색이 없는 성능이다. 전자식 변속레버(SBW)와 고속도로 주행보조(HDA) 시스템 등 첨단 기술도 탑재됐다.

신차 판매 가격은 4948만원이다. 옵션(선택 사양)인 사륜 구동 시스템은 245만원에 장착할 수 있다. 최근 연식(2019년형) 변경을 거치면서 LED(발광다이오드) 방향 지시등, 8인치 내비게이션, 실내 무드 조명 등을 달았다.

중고차 거래사이트 SK엔카닷컴에 따르면 중고 시세는 3.3 GT 사륜 구동 모델(2018년형)이 3431만~3840만원에 형성돼 있다.
F30 3시리즈 M 스포츠 / 사진=BMW코리아

F30 3시리즈 M 스포츠 / 사진=BMW코리아

BMW가 내놓은 3시리즈는 ‘달리는 맛’으로 이름을 떨친 준중형 세단의 최강자다. 1975년 첫 출시 이후 전 세계에서 1550만 대 이상 판매됐다. 최근 완전 변경(풀 체인지)된 뉴 3시리즈가 국내에 나왔다.

이전 모델인 F30 3시리즈 328i M 스포츠는 2.0L 가솔린(휘발유) 엔진을 탑재했다. 최고 출력과 최대 토크는 각각 245마력, 35.7㎏·m다. 스텝트로닉 8단 자동 변속기가 맞물린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에 도달하는 시간인 ‘제로백’은 5.9초에 불과하다. 최고 속도는 시속 250㎞다.

고성능 라인업 M의 디자인, 주행 요소를 일부 반영한 ‘M 스포츠 패키지’가 장착됐다. 역동적인 디자인이 특징으로 꼽힌다.

SK엔카닷컴에서 중고 시세는 2017년 기준 3382만원, 2016년은 2480만~3240만원이다. 평균 3009만원에 거래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닷컴> 홈페이지에서 투표가 진행 중입니다. 당신의 선택은 무엇입니까.

종료 : 2019.04.13~2019.04.20 (424명 참여)

BMW 328i vs 스팅어 3.3 GT, 30대 직장인에게 어울리는 중고차?

중고 수입차와 국산차 사이에서 고민에 빠진 30대 직장인에게 어울리는 중고차는 무엇일까요. '사용자 경험'을 공유해 주세요.

  • 주행 성능이 강력한 스팅어를 탄다
  • 준중형 세단의 최강자 BMW 3시리즈를 산다
232명 55%
192명 45%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