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경영안정자금대출 한도↑
만기 5년→7년…금리 年 2%
강원 산불 피해 소상공인에 2억 지원

강원도 산불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한 정책자금 대출이 최대 2억원으로 증액된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사진)는 11일 산불 피해 소상공인에게 지원되고 있는 소상공인 긴급경영안정자금의 대출 한도를 현재 7000만원에서 2억원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대출 만기도 현재 5년에서 7년으로 늘렸다. 금리는 연 2.0%(고정)다. 이번 조치는 즉시 시행된다.

피해를 본 소상공인은 지방자치단체가 발급한 재해확인증을 가지고 소상공인 긴급경영안정자금 대출을 은행에 신청하면 된다. 이후 지역 신용보증재단이 재해특례보증서를 발급한 뒤 은행이 대출을 실행하는 순서로 진행된다.

중기부는 이를 위해 지역신용보증재단의 재해특례보증 한도를 2억원으로 확대하고 보증 수수료율을 국가 재난지역 수준인 0.1%로 적용하기로 했다.

중기부가 대출 한도를 확대한 것은 피해 소상공인들의 피해 규모에 비해 종전 대출 한도(7000만원)가 너무 적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이번 피해로 중소기업중앙회 노란우산공제의 납부 유예를 신청한 소상공인 23명의 평균 피해액은 1억9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7000만원 이상 피해를 본 경우도 절반을 넘었다.

중기부에 따르면 강원도 산불로 인해 피해를 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은 지난 10일 기준 215곳으로 집계됐다. 중기부 합동대책반은 사업장이 전소되거나 피해 규모가 큰 약 50개 기업을 ‘심층 밀착기업’으로 분류해 직원을 매일 현장으로 파견,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복구를 지원하기로 했다. 전소는 아니지만 피해 규모가 큰 160개 기업은 ‘핫라인 구축 기업’으로 분류해 관리하고 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