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주총 안건으로 상정
최태원 회장, 대표만 맡기로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그룹 지주회사인 SK(주)의 이사회 의장직을 내려놓는다. 경영과 감시를 분리한다는 원칙에 따른 조치다.

SK(주)는 5일 이사회를 열고 오는 27일 개최되는 주주총회에 대표이사가 이사회 의장을 맡도록 한 정관을 변경하는 안건을 상정하기로 결의했다.

최 회장은 SK(주)의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을 겸직하고 있다. 의장직은 이달 임기가 만료된다. 차기 SK(주) 이사회 의장은 염재호 전 고려대 총장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회장이 의장직에서 물러나는 건 글로벌스탠더드에 맞는 지배구조를 도입하기 위해서다. 대표이사는 경영진을 대표하고, 이사회는 경영을 감시하는 구조를 구축하겠다는 의도다. SK그룹은 지난해부터 이사회 의장과 대표이사를 분리하고 있다.

최 회장은 SK(주) 이사회 의장직에서 물러나더라도 대표이사로서 그룹 경영은 총괄한다. SK(주)는 이날 이사회에서 이달 말 임기가 만료되는 최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 안건도 주총에 상정하기로 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