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은 최근 블록체인 사업 본격화를 위해 46개 특허출원을 마쳤다고 13일 밝혔다.

출원을 완료한 특허는 '해외 상품 구매대행 방법 및 시스템', '전자계약 방법 및 시스템', '디지털 자산 서비스 제공 방법 및 시스템', '시재관리 방법 및 시스템' 등이다.

하나은행은 신규 특허를 바탕으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일부는 이미 개발에 착수했다고 전했다. 다양한 업종의 신규 사업모델과 은행의 내부 시스템을 블록체인을 통해 연결해 시너지 창출을 시도한다는 계획이다.

한준성 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부행장은 "대규모 특허 출원을 통해 하나은행이 선보일 손님 친화적 혁신 서비스를 주목해달라"고 말했다.
하나은행, 블록체인 사업모델 창출에 박차…46개 특허 출원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