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百·롯데마트 인천터미널점서 새해 첫 현장경영

경영복귀 100일 만에
신세계에서 롯데로 간판 바꾼 인천터미널점서 90분간 머물러
강희태·문영표 대표가 수행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앞줄 왼쪽 두 번째)이 지난 12일 롯데백화점 인천터미널점에서 강희태 롯데백화점 사장(세 번째)과 얘기를 나누며 매장을 둘러보고 있다.  /롯데지주  제공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앞줄 왼쪽 두 번째)이 지난 12일 롯데백화점 인천터미널점에서 강희태 롯데백화점 사장(세 번째)과 얘기를 나누며 매장을 둘러보고 있다. /롯데지주 제공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지난 12일 롯데백화점의 인천터미널점을 찾았다. 신 회장은 이날 강희태 롯데백화점 사장, 문영표 롯데마트 대표 등과 함께 한 건물에 있는 롯데백화점과 롯데마트 인천터미널점을 90분간 둘러봤다. 예고 없는 현장 방문이었다. 그것도 쇼핑객이 가장 붐비는 주말, 오후 시간대를 골랐다. 특히 마트 매장에선 북적이는 쇼핑객들과 한데 섞여 40분가량 머물렀다.

이날은 공교롭게도 신 회장이 경영에 복귀한 지 100일째 되는 날이었다. 지난해 10월5일 경영에 복귀한 뒤 옷을 구입하기 위해 서울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에 들른 적은 있지만, 쇼핑 부문 핵심 계열사 대표들을 대동하고 현장 점포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장 경영에 본격 나섰다는 평가가 나온다.

신 회장이 찾은 인천터미널점은 사연이 있는 점포다.

인천시 소유였던 인천터미널점은 신세계가 1997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21년간 임차해 운영하던 곳이다. 재정난을 겪던 인천시는 2012년 9월 롯데에 터미널 부지와 건물 일체를 매각했다. 소유권이 롯데로 넘어가자 신세계는 “인천시가 롯데와 비밀협약을 맺고 특혜를 줬다”며 매각 무효 소송을 제기했다. 하지만 1·2·3심에서 모두 패소했다. 신세계는 결국 지난해 말 영업을 종료했고, 인천터미널점은 이달 4일부터 간판을 롯데로 바꿔 달고 문을 열었다.

인천터미널점은 지하 2층~지상 6층, 영업면적 5만1867㎡(1만5690평)로 연간 6000억원대 매출을 내는 ‘알짜 점포’다. 롯데백화점에선 소공동 본점, 잠실점, 부산 본점에 이어 매출 순위 4~5위권에 해당한다.

신 회장은 이날 방문에서 “고객들이 편안한 쇼핑을 즐길 수 있도록 최상의 쇼핑환경을 구현하는데 힘써달라”고 주문했다.

신 회장은 이날 오후 3시40분께 백화점 1층 정문으로 들어와 바로 엘리베이터를 타고 5층으로 올라갔다. 이곳 문화센터에서 강 사장으로부터 점포 현황 등 간략한 브리핑을 받았다. 이후 가장 꼭대기 층인 6층 식당가에서부터 지하 1층 롯데마트까지 에스컬레이터로 한 층씩 내려오며 약 90분간 전 점포를 둘러봤다.

신 회장은 현장 방문 내내 옅은 미소를 지으며 만족한 표정을 지었다. 김선민 롯데백화점 인천터미널점장이 2~4층 패션매장을 지나며 자체상표(PB) 의류에 대해 설명하자 고개를 끄덕이기도 했다. 개점 이벤트가 열리는 1층에서는 4~5분가량 머물며 관심을 보였다.

백화점에 이어 4시20분께부터는 지하 1층의 롯데마트를 찾았다. 이곳은 금천점에 이은 두 번째 ‘스마트스토어’다. 차세대 정보기술(IT)을 대거 적용했다. 방문객이 매장에 들어서는 순간 앱(응용프로그램)을 통해 인천터미널점에서 제공하는 할인 쿠폰을 바로 받을 수 있는 게 대표적이다. 매장 내 진열 상품은 종이 가격표 대신 QR코드가 표시된 ‘전자가격표시기(ESL)’를 사용해 QR코드 스캔만으로도 장바구니 없이 쇼핑할 수 있다.

신 회장은 축산물 코너에 들러 “축산 코너 고기 상태가 신선해 보인다”며 “매장 방문객이 무척 많아 기쁘다. 이런 때일수록 식품 안전 관리에 각별히 신경써달라”고 당부했다. 신 회장은 “방문객이 많은 건 여러분이 수고한 덕분”이라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인천=안효주 기자 j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