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훈 제지협회장, 친환경 및 해외시장 개척 나서야

“택배산업을 위한 포장용지 등 다른 업종과 융복합화, 친환경 시장 개척, 해외시장 진출 및 투자확대, 업계간 협업 강화 등이 절실하다.”

이상훈 한국제지연합회 회장(한솔제지 사장)이 8일 서울 장충동 호텔신라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제지·펄프업계 신년인사회’에서 “산업 구조 개선과 시장 확대를 통해 지속 가능한 성장 저력을 키우는 게 당면 과제”라며 이 같이 말했다.

업계의 화합과 협력을 도모하고 발전을 기원하기 위해 마련된 이날 행사에는 이 회장을 비롯해 최병민 깨끗한나라 회장, 김서간 무림페이퍼 사장, 안재호 한국제지 사장, 장만천 전주페이퍼 사장, 양창락 대한제지 사장, 김길수 한창제지 사장, 김영식 태림페이퍼 사장, 권택환 신대양제지 사장 등 주요 제지회사 대표와 임원, 유관단체, 학계 대표 등 120여명이 참석했다.

이 회장은 지난해 10월 ‘아시아 펄프·제지 산업 회의’를 성공적으로 개최하는 등 제지업계를 바라보는 국제적 위상이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동시에 주원료(펄프) 시장의 불안정, 내수시장 둔화와 저가 수입지 경쟁 심화, 미국의 대(對)이란 제재 여파 등으로 인한 수출 감소, 최저임금 인상 같은 노동환경 변화 등으로 제품 생산과 내수시장 규모가 각각 0.5%, 0.9% 감소했다고 전망했다. 지난해 1150만t의 종이·판지를 생산, 세계 5위를 기록했다.

이 회장은 올해도 “경기 둔화가 본격화하는 등 제지산업을 둘러싼 대낸외 여건이 녹록지 않다”며 새로운 돌파구를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경쟁력을 갖춘 융복합 제품으로 친환경 시장을 개척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내수시장은 성숙단계인 데다 일부 지종은 공급과잉 문제가 나타나고 있는 만큼 수출 확대에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올해는 제지업체간, 전후방 산업계와 학계 등이 유기적으로 협업해야 변화와 혁신을 이끌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