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 "논란 문구 삭제·수정 않으면 잠정합의안 폐기"
현대중공업 임단협 잠정합의안 깨지나

임금 및 단체협상 잠정합의안을 마련하고도 일부 문구 문제로 진통을 겪던 현대중공업 노사의 임단협이 더욱 꼬여가고 있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4일 중앙쟁의대책위원회 노보를 통해 “사측이 잠정합의안 문구 삭제와 수정을 거부하면 잠정합의안을 전면 폐기하겠다”고 밝혔다.

문제가 된 문구는 임단협 간사 회의록 2번 조항에 있는 ‘노조는 (현대중공업그룹의) 사업 분할과 지주사 전환, 현대오일뱅크 운영 등에 관한 문제를 제기하지 않는다’는 부분이다. 노조는 지난달 27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잠정합의안에 서명했지만 노조 내부에서 “노조 활동을 스스로 부정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자 사측에 해당 문구 삭제 및 수정을 요구했다. 노조는 잠정합의안을 마련한지 일주일이 넘도록 조합원 찬반투표를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 노조 내부에선 현 집행부 책임을 물어 총사퇴 요구까지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사측은 노사가 서명한 잠정합의안인 만큼 조합원 찬반투표 등 정상적인 절차가 우선돼야 한다고 맞서고 있어 임단협 타결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