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기 이후 처음
올해 세계 경제가 2007년 이후 10년 만에 ‘동반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각국 중앙은행의 저금리 정책이 효과를 내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관련기사 A3면

24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경기전망을 발표하는 주요 45개국 모두 올해는 전년 대비 플러스 성장할 것으로 예상됐다. 아르헨티나 브라질 그리스 러시아는 지난해 마이너스 성장에서 올해 플러스 성장으로 돌아설 전망이다.

45개국 중 33개국은 지난해보다 올해 성장률이 확대될 것으로 관측됐다. 미국(1.6%→2.1%) 일본(1.0%→1.4%) 독일(1.8%→2.0%) 프랑스(1.1%→1.3%) 등이 대표적이다. 한국은행(2.6→2.8%)을 비롯해 LG경제연구원(2.6→2.9%) 한국금융연구원(2.8→3.0%) 등은 최근 한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보다 높여 잡았다.

WSJ는 “지난 50년간 주요국 경제가 예외 없이 플러스 성장한 경우는 2007년을 제외하면 1973년 ‘오일쇼크’ 이전 몇 년과 1980년대 후반 등 두 시기밖에 없었다”고 분석했다.

김동윤/김은정 기자 oasis9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