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맹점주들과 상생안 발표

닭·올리브유·파우더소스 제외…가맹점이 자율적으로 구매
로열티 규모는 점주와 논의
BBQ "필수품목 줄이고 마진 공개…로열티 받겠다"

BBQ치킨을 판매하는 제너시스BBQ가 가맹점주들과의 상생을 위해 본부가 가맹점에 공급하는 ‘필수품목’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또 본부가 각종 품목을 가맹점에 공급하면서 얻는 물류마진도 공개하기로 했다. BBQ는 물류 제공에 따른 마진으로 본부가 성장하는 전략을 바꿔 매출 등에 따라 로열티를 받는 방식으로 수익모델을 전환해 나갈 방침이다.

김태천 BBQ 부회장(사진)은 27일 기자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대책을 발표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지난 18일 ‘가맹분야 불공정관행 근절대책’을 내놓은 이후 필수품목 물류마진 공개와 로열티 도입 방침을 공식적으로 밝힌 프랜차이즈 기업은 BBQ가 처음이다.

BBQ는 우선 본부에서 가맹점에 공급하는 ‘필수품목’을 최소화하고 나머지 항목들은 가맹점이 자율적으로 살 수 있도록 허용하기로 했다. 김 부회장은 “제품의 맛을 결정하는 데 영향을 미치는 닭, 올리브기름, 파우더소스 등을 필수품목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그 외 품목을 자유롭게 구매할 수 있게 되면 가맹점주의 원가 관리가 수월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공정위가 요구한 물류마진 공개도 적극 검토할 예정이다. 그는 “유통 마진은 기업의 경영 정보이긴 하지만 가맹점과의 정보 비대칭을 해소하기 위해 충분히 공개할 수 있다”며 “정부의 정책방향 등을 참고해 품목별 유통마진 공개를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BBQ는 일종의 브랜드 사용료인 로열티도 도입하기로 했다. 국내에서는 선진국처럼 가맹점이 브랜드 등에 대한 대가로 로열티를 본부에 지급하는 관행이 정착되지 않아 물류마진에 의존하게 되고, 이 과정에서 과도한 이익을 본부가 가져가는 게 문제로 지적돼 왔다. 김 부회장은 ‘물류마진 공개에 따른 수익감소를 로열티로 충당하려는 게 아니냐’는 질문에 “과거 관행에서 벗어나 선진적이고 미래 지향적인 사업모델로 전환하려는 의지로 봐 달라”고 강조했다. 로열티 규모와 부과 방식 등은 향후 가맹점주들과 충분한 논의를 거쳐 결정할 계획이다.

BBQ는 증시 상장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기업공개(IPO) 절차가 시작되면 점주들에게 주식매수권을 부여하는 ‘패밀리 주주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 가맹본부의 성장에 점주들이 기여한 만큼 성과를 공유하겠다는 것이다.

이 밖에 본부와 가맹점이 가격 광고 등을 협의하는 ‘동(반)행(복)위원회’를 설치하고, 분쟁을 조율하는 ‘패밀리분쟁조정위원회’도 운영하기로 했다. 동행위원회는 판매가격, 구매가격, 광고·판촉 등 BBQ의 가맹사업에 필요한 주요 정책을 협의·의결하는 역할을 맡는다. 분쟁위원회는 분쟁 발생 이전에 자율적인 조정을 활성화하고 분쟁이 발생하면 조율해 이른 시간 내 해결될 수 있도록 돕는 조직이다.

업계 관계자는 “필수품목에 대한 본부와 점주 간 이견, 로열티 제도에 대한 가맹점주들의 거부감 등을 어떻게 해소해야 할지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BBQ는 가맹점으로부터 광고비 분담 명목으로 판매 수익의 일정 부분을 거둬가기로 한 과정에서 가맹사업법을 위반한 혐의로 공정위의 조사를 받고 있다.

이유정 기자 yj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