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출시 팰리세이드 부분변경 모델, 가격 3867만원부터
전 트림에 선호 옵션 기본화해 상품성 끌어올리는 데 초점
서울 익선동에 특별 전시공간 '팰리세이드 하우스' 운영도
팰리세이드 캘리그라피 트림. 사진=현대차

팰리세이드 캘리그라피 트림. 사진=현대차

현대차는 플래그십(기함)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팰리세이드가 오는 19일 부분변경 모델로 출시된다고 18일 밝혔다. 옵션 기본화를 통해 여러 옵션을 넣으면서 가격도 모델과 트림에 따라 최대 445만원 인상됐다.

외관 변화의 핵심은 전면부다. 파라메트릭 실드 디자인이 적용된 그릴은 면적이 넓어지면서 강인한 이미지를 풍긴다. 내장은 하이테크 감성이 짙게 느껴진다. 실내 변화 포인트는 고화질 12.3인치 디스플레이부터 일체형 슬림 에어밴트, 터치형 공조장치. 전장이 15mm가량 늘어 더욱 넉넉한 공간성을 확보했다.

신형 팰리세이드는 옵션 기본화로 상품성을 강화했다. 12.3인치 디스플레이, LED(발광다이오드) 헤드램프,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2열 차 문 이중접합 차음유리가 전 트림에 기본 적용됐다.

이외에도 고속도로 주행보조(HDA2), 전동식 스티어링 휠, 2열 통풍시트, 후방 주차충돌방지 보조, 3열 열선 시트 등 신규 안전·편의사양이 탑재된다. 이들은 옵션 사양으로 추가 가격을 지불해야 한다.
사진=현대차

사진=현대차

최상위 트림인 캘리그래피는 전용 디자인이 적용된다. 캘리그래피 트림은 그릴 모양부터 다르다. 파라메트릭 실드 디자인은 일반 모델과 달리 삼각형 무늬로 이뤄졌다. 그릴 색은 크롬색으로 검정색이 쓰인 일반 모델과 차이가 있다.

아울러 전용 20인치 휠, 퀼팅 나파가죽 시트 등이 적용돼 차별화했다. 디지털 센터 미러,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1열 릴렉션 컴포트 시트 등 다양한 신규 편의사양이 기본 적용됐다. 전용 외장 색상으로는 로버스트 에메랄드 펄이 추가됐다.

신형 팰리세이드는 가솔린 3.8, 디젤 2.2 모델로 출시된다.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기준 가솔린 3.8모델 △익스클루시브 3867만원 △프레스티지 4431만원 △캘리그래피 5069만원, 디젤2.2 모델 △익스클루시브 4014만원 △프레스티지 4578만원 △캘리그래피 5216만원이다. 가격은 직전 모델 대비 가솔린 모델은 261만~445만원, 디젤 모델은 258만~442만원 올랐다.
사진=현대차

사진=현대차

현대차는 신형 팰리세이드 출시를 기념해 오는 19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서울 종로구 익선동에서 특별 전시공간 '팰리세이드 하우스'를 운영한다.

팰리세이드 하우스는 팰리세이드가 추구하는 여유롭고 고급스러운 가치를 국내 톱 라이프스타일 아티스트와 함께 예술적 언어로 전달하는 공간이다. 팰리세이드 차량이 전시된 '갤러리'와 팰리세이드에서 느낄 수 있는 여유로움과 긍정적인 경험을 담은 공간 '페르소나 룸'으로 구성된다.

페르소나 룸 방문을 원하는 고객은 현대차 홈페이지나 네이버 예약을 통해 사전 예약할 수 있다. 팰리세이드가 전시된 갤러리는 예약없이 누구나 관람 가능하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