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소형 SUV
2022년형 '투톤 디자인' 적용
비츠 바이 드레와 음향기기 협업
복합 연비 L당 16.2㎞ 자랑

가격은 3244만~3835만원 선
강력한 심장에 빵빵한 오디오까지…'가심비' 좋은 티록, 첫차로 딱!

폭스바겐이 지난 2일 국내 출시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티록이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을 끌고 있다. 상품성을 강화하면서 가격을 최대 354만원 낮춰 ‘엔트리카(첫 차)’로 구매하는 고객이 많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차세대 디젤 엔진인 EA288 에보를 탑재해 강력한 드라이브 성능도 구현했다.
개성 넘치는 디자인 적용
2022년형 티록은 여섯 가지 차체 색상에 검은색 루프를 적용한 ‘투톤 디자인’을 적용했다. 사이드 미러도 검은색이라 통일감과 개성을 동시에 추구했다. 차체 색상은 퓨어 화이트, 화이브 실버, 딥 블랙 펄, 인디엄 그레이, 레버나 블루, 플래시 레드 등이다.

신형 티록엔 프레스티지 트림(세부 모델)부터 ‘비츠 오디오’ 사운드 시스템을 적용했다. 세계적인 오디오 브랜드인 ‘비츠 바이 드레’의 음향 전문가와 제휴해 특별 설계했다. 300W 출력, 8개 채널 앰프를 기반으로 전 좌석에서 풍부한 사운드를 들을 수 있다. 이 외에도 파노라마 선루프, 앰비언트 라이트 등 감성을 느낄 수 있는 디자인도 적용했다.

티록은 기존 대형 SUV의 무게감있는 스티어링 휠과 달리 부드러운 핸들링이 인상적이다. 폭스바겐 관계자는 “쉽고 빠른 조향으로 여성 운전자 또는 초보 운전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며 “동급 경쟁 모델 대비 승차감과 안정성이 뛰어나 장거리 여행도 안락하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EA288 에보 엔진을 적용해 드라이브 성능을 키웠다. 전 세대 엔진보다 질소산화물(NOx)을 약 80%까지 저감시켜 가장 까다로운 배출가스 규제인 ‘유로 6D’ 기준을 충족한다. 티록의 최고 속도는 시속 205㎞에 이른다. 복합 연비는 L당 16.2㎞로 이전 연식 모델보다 높아졌다.
강력한 심장에 빵빵한 오디오까지…'가심비' 좋은 티록, 첫차로 딱!

기본 트림에 사양 대폭 늘려
신형 티록엔 전 트림에 적용되는 편의사양과 안전사양이 대폭 늘었다. 기존 운전자 보조시스템에 차선 유지 보조장치인 ‘차선 유지 레인 어시스트’ 기능을 기본으로 탑재했다. 이 밖에 △전방추돌경고 및 긴급제동 △다중 충돌 방지 브레이크 △프로액티브 탑승자 보호 △보행자 모니터링 △블라인드 스팟 모니터링 및 후방 트래픽 경고 △파크 파일럿 전후방 센서 △피로 경고 시스템 등도 모든 트림에 적용된다.

폭스바겐의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IB3(3세대 모듈라 인포테인먼트 매트릭스)’도 기본 적용된다. 주행 정보, 연료 상태와 함께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는 디지털 콕핏, 한국형 내비게이션 시스템인 ‘디스커버 미디어’로 편안한 주행 환경을 제공한다. 음성 인식 시스템과 근접 센서 및 제스처 컨트롤 시스템은 물론 ‘무선 앱 커넥트’ 기능으로 무선으로 애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를 사용할 수 있으며, 스마트폰 무선 충전 기능도 지원해 높은 편의성을 제공한다.
기존보다 최대 354만원 낮춰
차체는 소형이지만 실내 공간은 좁지 않은 편이다. 차 길이는 4235㎜며 실내 공간을 좌우하는 휠베이스(축간 거리)는 2605㎜에 달한다. 2열 레그룸(다리가 남는 공간)은 성인 남성이 앉았을 때도 주먹 한 개 정도의 공간이 남는다. 기본 트렁크 적재 공간은 445L며, 2열 시트를 접으면 1290L까지 활용할 수 있다.

신형 티록의 상품성은 강화됐지만 소비자 가격은 기존보다 최대 354만원 낮췄다. 스타일 모델은 3244만5000원, 프리미엄 모델은 3638만8000원, 프레스티 모델은 3835만9000원이다. 폭스바겐 파이낸셜 서비스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스타일 모델은 2948만원대부터 구매할 수 있다.

또 5년 동안 15만㎞의 무상 보증 연장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공식 서비스센터에선 보험 수리 시 자기부담금을 5회까지 무상으로 지원하는 사고 수리 토털케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최초 1년간 회당 50만원 한도로 지원해 유지보수 비용 부담도 낮췄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