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벤츠가 15일(현지시간) 럭셔리 전기차 세단 '더 뉴 EQS'를 공개했다. 벤츠에 따르면 더 뉴 EQS는 자체 개발한 전기차 전용 플랫폼(MEA)을 적용했다. 활 형태를 띤 외관 디자인을 적용해 첫 인상부터 내연기관차와 차별점을 둔 게 특징이다.

실내 계기반(대시보드) 패널이 하나의 와이드 스크린이 되는 'MBUX 하이퍼스크린'이 적용돼 유리 디스플레이가 마치 파도처럼 펼쳐진 듯한 인상을 준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더 뉴 EQS는 107.8㎾h의 배터리가 탑재돼 최대 385㎾의 출력을 낸다. 1회 충전 시 최대 770㎞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더 뉴 EQS 인테리어./ 사진=벤츠코리아

더 뉴 EQS 인테리어./ 사진=벤츠코리아

벤츠는 기존 순수전기차 모델인 EQC의 배터리와 비교했을 때 에너지 밀도가 약 25% 향상된 차세대 배터리를 탑재했다고 설명했다.

또 배터리의 코발트 함량을 10% 미만으로 줄여 8:1:1의 니켈, 코발트, 망간의 비율을 달성했다고 전했다. 여기에 배터리 관리 소프트웨어를 자체 개발해 무선 업데이트를 지원하고 EQS의 에너지 관리 시스템을 최신 상태로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더 뉴 EQS는 200㎾ 급속충전기로 15분만 충전하면 최대 300㎞를 주행할 수 있다. 또 EQ 모델 최초로 '플러그 앤 차지' 기능이 탑재돼 별도의 인증 절차 없이 충전과 결제가 가능하다.

아울러 최대 350개의 센서로 거리와 속도, 가속, 조명 상태는 물론 강수량과 온도, 탑승객의 유무, 탑승자 화법까지 기록해 차량 제어에 활용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더 뉴 EQS는 레벨 3 수준의 자율주행을 구현하며 자동 발렛 주차가 가능한 '인텔리전트 파크파일럿' 기능도 탑재됐다. 벤츠코리아는 이날 공개된 더 뉴 EQS와 지난 1월 공개된 콤팩트 순수전기차 EQA를 연내에 국내에 선보일 계획이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