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전기차 플랫폼에 탑재
"주행거리 확대, 배터리 수명 향상"
현대위아가 국내 자동차부품 업체 중 처음으로 전기차 구동 부품과 배터리 부분을 통합해 열을 관리하는 모듈을 개발했다고 18일 발표했다. 이 모듈은 현대차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에 탑재돼 2023년부터 양산에 들어간다.

현대위아가 개발한 ‘냉각수 분배·공급 통합 모듈’은 친환경차 전용 열관리시스템 중 하나다. 친환경차는 내연기관차와 달리 쓸 수 있는 열원이 마땅치 않아 폐열 회수와 활용을 넘어서는 별도의 열관리 장치가 필수다. 차량 내부 구동에 필요한 부품의 온도를 적정 수준으로 유지해 각 부품의 효율과 성능을 극대화하기 위해서다.

현대위아의 열관리 모듈은 구동·전장 부품과 배터리까지 모두 아우르며 열을 관리하도록 개발됐다. 구동 부품과 배터리 냉각을 각각 별도 장치가 담당하던 기존 방식을 기능적으로 통합한 것이다. 이를 위해 냉각수 회로를 최적화하는 것은 물론 배터리를 적절한 온도로 유지하기 위한 냉매 열교환기와 냉각수 분배·공급 부품을 통합했다. 현대위아 관계자는 “기존에 사용하던 시스템보다 더욱 효율적인 열관리로 전기차의 주행 거리를 늘리고, 배터리 수명 또한 크게 향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위아는 열관리 모듈의 신뢰성 검증도 강도 높게 진행했다. 경기 의왕연구소에 국내 최초로 설치한 ‘복합 환경 작동 및 진동 내구 시험기’를 통해서다. 이를 바탕으로 해외 4건을 포함해 30여 건의 열관리 모듈 관련 특허를 출원했다.

현대위아는 2025년까지 냉각 모듈에 실내 공조까지 아우르는 ‘통합 열관리 시스템(ITMS)’을 개발해 글로벌 완성차업체에 납품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