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 720마력, 최대 77.5㎏·m 발휘

FMK가 아시아 지역 최초로 페라리 로마를 국내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페라리 로마는 1950~60년대 로마의 자유분방한 라이프스타일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신차로, 차명도 여기서 유래한다. 시대를 초월한 이탈리아 감성의 정교한 디자인을 선보이며, 페라리의 프론트-미드십 엔진 GT 라인업에서 유래한 조화로운 차체 비율과 우아한 균형미를 갖췄다.
FMK, 페라리 로마 국내 출시


패스트백 쿠페 디자인을 통해 모던함을 표현했다. 페라리 디자이너들은자동차의 품격 있는 미니멀리즘을 유지하기 위해 환기구나 기타 불필요한 디테일을 제거했다. 로마의 전후면 디자인은 가변형 리어 스포일러와 펜스 및 배기구와 일체화를 이룬 소형 디퓨저로 깔끔하게 완성됐다. 실내는 거의 대칭적 구조로 설계돼 동승자도 운전자처럼 운전에 몰입하고 있는 것과 같은 기분이 든다.

로마에 탑재된 최고 620마력 엔진은 4년 연속 올해의 엔진상을 수상한 8기통 터보 엔진을 기반으로 한다. 보디쉘과 섀시는 경량화 및 첨단 생산 기술에 맞게 재설계됐다. 2+2 시트에도 불구하고 출력 대 중량비는 2.37㎏/cv로 동급 최고를 자랑한다.

페라리의 공기역학 부서와 스타일링 센터는 긴밀한 협업을 통해 스포츠 모델의 다운포스를 가능하게 하는 첨단 기술과 디자인의 조화를 만들어냈다. 주행 속도 및 가속도에 따라 활성화되는 가변형 리어 스포일러는 뛰어난 다운포스를 보장한다. 또 다양한 공기역학 시스템은 시속 250㎞에서 포르토피노 대비 95㎏ 증가한 다운포스를 생성한다.

신형 8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는 이전 7단 변속기 대비 크기도 작아지고 무게도 6㎏ 가벼워졌다. 효율과 배기가스 배출이 감소한 것뿐 아니라 더 빠르고 부드러운 변속이 가능하다. 기어에 맞춰 토크 전달을 유연하게 하는 컨트롤 소프트웨어인 가변 부스트 매니지먼트(Variable Boost Management)를 통해 7단 및 8단에서 최대 토크 77.5㎏·m을 발휘한다. 듀얼 클러치 변속기는 오일 배스 형식이며 클러치 모듈의 경우 이전 7단 변속기와 비교해 20% 작아지고 토크는 35% 증가했다.

판매가격은 3억원 초반으로 알려졌다. 소비자 인도는 4분기 시작한다.
FMK, 페라리 로마 국내 출시

FMK, 페라리 로마 국내 출시


페라리 극동 및 중동 지역 총괄 지사장 디터 넥텔(Dieter Knechtel)은 "페라리 로마는 브랜드 역사상 가장 강력한 성능과 주행의 즐거움을 제공하는 8기통 2+ 시트 프론트-미드십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규제 완화 무색, 코로나19 영향에 車 튜닝 업계 '휘청'
▶ 애스턴마틴, AMG 대체할 V6 3.0ℓ 엔진 독자 개발 중
▶ 현대차, 7세대 아반떼 사전계약 돌입
▶ 르노삼성, 누적 계약대수 1만6,000대 돌파
▶ [시승]자신감엔 다 이유가 있구나, 렉서스 RX 450h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